전체메뉴
동구 여성 10명 중 9명 “기후위기 심각하다”
여성친화도시 의제발굴단 설문
2022년 05월 04일(수) 02:00
광주시 동구에 거주하는 여성 10명 중 9명은 ‘기후위기가 심각하다’고 인식하고, 이를 위해 ‘일회용품 줄이기’와 ‘기후위기 관련 교육 정책’ 등 적극적인 실천이 필요하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광주시 동구 ‘여성친화도시 의제발굴단’은 ‘제52회 지구의 날(4월 22일)’ 즈음해 여성 주민 200명을 대상으로 ‘여성 기후위기 인식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를 3일 발표했다. 여성친화도시 의제 발굴단은 정책발굴을 위한 시민 참여단으로 기후위기 정책 발굴 등을 위해 지난달 21~23일 온·오프라인 방식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설문조사 결과 ‘기후위기가 심각하다고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대해 ‘매우 심각’하다는 응답율이 61.11%, ‘심각’하다는 31.82%으로 나타났다.

기후문제 해결을 위한 실천방안으로 응답자들은 ▲일회용품 줄이기(28.54%) ▲에너지 절약(17.17%) ▲먹을 만큼 음식 조리(16.41%) ▲친환경 물건 이용(15.15%) ▲대중교통 이용(14.9%) 등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정병호 기자 jusbh@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