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정세균 전 총리, 노무현재단 이사장 맡는다
2022년 03월 14일(월) 20:35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노무현재단)’ 신임 이사장을 맡는다. 노무현재단 관계자는 11일 “정 전 총리가 지난 2월 22일 열린 임시 이사회에서 6대 이사장으로 선출됐다”고 밝혔다. 정 전 총리도 이사장직을 수락했다고 이 관계자는 설명했다 정 전 총리는 참여정부 시절인 2006년 산업자원부 장관을 지냈으며, 2007년 열린우리당의 마지막 당 의장이었다.

정 전 총리는 오는 18일 취임식을 갖고 노무현재단 이사장 임기를 시작한다. 임기는 2025년 2월까지 3년이다. 앞서 유시민 전 이사장은 지난해 10월 3년의 임기를 마치고 퇴임했다. 이후 이정호 재단 이사가 이사장 권한대행을 맡아 왔다.

/오광록 기자 kroh@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