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찰 수사로 차질 빚던 나주 시정 본궤도
강인규 시장, 정치자금법 무혐의·채용비리 수사 일단락…선거 판도 영향 주목
2022년 02월 23일(수) 21:10
장기간 검찰수사로 차질을 빚었던 나주시정이 강인규 나주시장의 정치자금법 위반 무혐의 처분과 환경미화원 채용비리 수사가 일단락 되면서 제자리를 찾아가고 있다.

23일 나주시에 따르면 최근 광주지검이 강 시장에 대한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에 대해 무혐의 처분을 내렸다.

강 시장은 아들, 측근과 함께 지난 2017년 선거구민들에게 명절 선물로 홍삼을 돌린 혐의로 수사를 받았지만 검찰은 이 사건과 관련해 강 시장의 개입 정황을 확보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함께 10개월을 끌어 온 나주시청 환경미화원 채용비리 수사가 일단락됐다.

광주지법 형사9단독은 변호사법 위반혐의로 기소된 6급 공무원 A씨와 전직 언론인 B씨에 대해 징역형을 선고했다고 지난 20일 밝혔다.

이로써 지난해 12월 기소돼 실형을 받은 C씨까지 모두 3명이 사법 처리되면서 채용비리 사건이 마무리됐다.

하지만 지난해 4월부터 시작된 검찰의 환경미화원 채용비리 수사가 장기화되면서 나주시정이 차질을 빚는 등 볼멘 소리가 끊이지 않았다.

특히 환경미화원 채용비리에 나주시청 공무원들의 조직적인 가담이 없었음에도 검찰이 나주시장에 대한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수사를 확대하면서 ‘별건 수사’가 아니냐는 비판의 목소리가 흘러 나왔다.

검찰은 지난해부터 나주시청에 대해 두차례에 걸쳐 압수수색을 실시했고 10여명의 자택에 대해서도 압수수색을 했다. 또한 수십여명을 불러 참고인 조사를 실시하고 수사관을 나주시청에 파견해 직접 진술을 받는 등 과잉수사 논란을 불렀다.

나주시 정가에선 검찰 수사가 일단락되고 강 시장이 무혐의 처분을 받음에 따라 다가오는 나주시장 선거 판도도 달라질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나주=손영철 기자 ycson@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