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윤석열, 전두환 찬양은 이완용이 잘했다는 것과 같아”
지역민 “천박한 역사인식·국민 모독 즉각 사죄하라”
‘호남 끌어안기’ 공들인 국민의힘에 대형 악재 될 것
윤석열, 전두환 옹호 발언 파문
2021년 10월 20일(수) 20:30
더불어민주당 광주-전남-전북지역 의원들이 20일 국회 소통관에서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경선 후보의 ‘전두환 전 대통령이 정치는 잘했다’ 발언에 대해 즉각 대선 후보직 사퇴를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대권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전두환 정권 옹호 발언’에 대한 파문이 커지고 있다. 여야 정치권과 지역 정치권은 물론 시민단체까지 가세해 윤 전 총장의 사과와 후보직 사퇴를 촉구하고 나섰다. 특히 윤 전 총장이 자신의 발언에 대해 사과가 아닌 “그런 뜻이 아니었다”고 변명하고 나서면서 지역 민심은 더욱 들끓는 모양새다.

이런 가운데 그동안 불모지인 호남 끌어안기에 공을 들여왔던 국민의힘의 ‘서진 정책’에 대한 진정성까지 의심받으면서, 호남에서 오랜만에 상승세를 보이고 있는 국민의힘에게는 대형 악재가 될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국민의힘 전신인 미래통합당 김종인 비대위원장이 5·18 묘지에서 오월영령에 대한 무릎사과와 함께 국민의힘 일부 의원들이 5·18 진상규명과 명예회복에 협조했지만, 윤 전 총장의 발언 한마디로 이에 대한 진정성이 도마에 오르고 있어서다. 이에 따라 최근 호남에서 당원 숫자가 급증하며 정당 지지율도 상승세를 보이자 한껏 고무됐던 국민의힘으로서는 곤욕스러운 상황이 될 것으로 보인다.

윤 전 총장의 전두환 옹호 발언에 대해 무엇보다 지역 정치권의 공세가 거셌다. 더불어민주당 호남 국회의원들은 20일 윤 전 총장의 발언에 대해 ‘망나니적 망언’ ‘천박한 역사인식’이라는 단어까지 써가며 윤 전 총장을 직격했다. 이들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윤 전 총장의 전두환 찬양 망언을 규탄하며 즉각 대선 후보직을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아직도 생존 중인 5·18 피해자와 가족들, 상식이 있는 대한민국 국민에게 결코 해서는 안 되는 망언”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지난 7월 윤석열 후보는 5·18 묘지에서 참배하며 눈물을 연출했고, 10월에는 ‘5·18을 잊지 않겠다’고 적었다”면서 “민주정부 검찰총장일 때는 ‘광주 민주화운동의 역사적 의미와 민주주의를 위한 희생정신을 새기라’고 말했는데, 과연 윤 후보에게는 무엇이 진심이고 진실인가”라고 지적했다. 이어 “국민의힘이 김순례, 김진태, 이종명 의원 등의 망언에 대해 5·18 민주묘지에서 무릎 꿇고 사죄했던 것을 기억한다”며 “국민의힘은 윤석열 후보의 망언에 대해 공당으로서 책임을 지고 사과하고 재발 방지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용섭 광주시장도 이례적으로 긴급 성명까지 내며 윤 전 총장의 즉각 사죄를 요구했다. 이 시장은 “정치권력 앞에 국민의 생명과 존엄은 아무 것도 아니라는 인식을 갖고 있는 사람이 대권 주자라는 사실 자체가 통탄하고 분노할 일”이라며 “윤 후보는 군화발에 짓밟히고 무자비한 총칼에 목숨을 잃어야 했던 무고한 광주시민들의 고통을 한 번이라도 생각해 본적이 있는가?”라고 되물었다. 그러면서 “윤 전 총장은 헌법을 유린하고 하극상의 쿠데타로 권력을 찬탈한 5·18 원흉 전두환을 더 이상 비호하지 말고 망언에 대해 즉각 사과하라”면서 “국민의힘도 더 이상 역사왜곡과 망언이 되풀이되지 않도록 재발 방치대책을 마련하라”고 촉구했다.

정의당 광주시·전남도당도 이날 논평을 통해 “군사 쿠데타와 5·18을 통해 수많은 사람의 목숨을 빼앗아 오늘까지도 호의호식하는 전두환이 잘했다는 망언은 민주주의를 위해 희생한 사람들에 대한 심각한 모욕”이라고 했다.

진보당 광주시당은 “민주주의를 지키기 위해 쓰러져간 오월 영령을 모독한 것이고, 아픈 현대사를 기억하고 있는 국민들을 모독한 것이다”며 “헌정 파괴, 군사반란범, 광주 시민을 학살한 살인마를 배울 점이 있다고 표현하는 사고방식이 어처구니가 없다”고 주장했다.

24개 단체로 구성된 광주시민단체협의회도 윤 총장의 망언을 비판하며 대선 후보 사퇴를 촉구하고 나섰다. 이들은 “민주주의와 헌법적 가치를 부정하고 호남인들을 능멸한 윤석열의 정치적 퇴출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어 “120시간 노동 발언, 아프리카 손발 노동, 부정식품 등의 발언은 그의 반노동, 반인권 의식 등 천박한 인식과 전두환을 옹호하는 역사관을 드러낸 것이다”면서 “즉각적인 후보 사퇴와 국민들에게 사과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앞서 민주당 광주시당과 전남도당도 잇따라 성명을 내고 윤 전 총장의 발언을 비판했고, 5·18기념재단과 5월 3단체(유족회·부상자회·구속부상자회)도 “5·18 학살 원흉인 전두환을 비호한 윤석열은 광주와 호남 시민의 명예를 실추시켰다”며 윤 전 총장과 국민의힘의 사과를 요구했다.

/최권일 기자 cki@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