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광주시-전남대, 메가시티 위한 초광역협력사업 발굴 논의
2021년 08월 02일(월) 21:22
광주시청 전경
광주시 지역혁신협의회와 전남대학교 대학원 경제학과 BK교육연구팀이 광주·전남 메가시티 추진 등 초광역협력사업 발굴을 위해 머리를 맞댔다.

2일 광주시에 따르면 시 지역혁신협의회는 지난 29일 전남대 경영대학 회의실에서 균형발전 대응 전략 연구분과 공동회의를 열고 초광역 협력프로젝트와 메가시티(3+2+3) 대응전략 등을 논의했다.

첫 발제자인 시 균형발전정책과 류재준 전문위원은 문재인 정부 전·후반기 지역발전 정책을 설명하고, 국가균형발전 핵심사업으로 추진했던 지역발전투자협약, 예비타당성조사 면제사업, 초광역 협력프로젝트 등의 선정 과정과 사업 내용을 설명했다.

류 위원은 메가시티와 관련한 대응전략에 대해선 “호남권과 광주·전남의 특별지방자치단체 설립 및 선제적 초광역사업 발굴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최진 전문연구원은 메가시티 추진에 따른 권역별 통계분석을 발표하면서 “광주시가 미래 전략사업인 인공지능과 메타버스 등을 선도할 기술개발과 기업 유치 등을 통해 지역의 인구 유출 문제 해결과 성장 한계를 극복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류세선 연구분과장(G.I.P 대표)은 이어진 토론회에서 “경제사슬적 측면에서 지역간 협력과 이를 뛰어 넘는 초광역 프로젝트 사업 발굴이 중요하다”고 했고, 정태영 위원(공감P&D 대표)은 “기존 인프라를 이용해 메타버스·클라우드산업 육성과 활용을 위한 정책 및 초광역 협력아이템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전남대 BK교육연구팀 이찬영 팀장은 “지역혁신 주체 간 협업 체계를 구축하고 인재 양성을 통한 지속가능한 호남권 메가시티 구축이 필요하다”며 “학계도 시와 유기적인 협력망을 구축해 지역현안에 공동 대응토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광주시 균형발전 대응전략 연구분과협의회는 지역혁신협의회 정책 지원과 초광역협력사업 발굴을 위해 지난 3월 교수, 민간전문가 등 10명으로 구성·운영 중이다.

/박진표 기자 lucky@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