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실수 연발’ 선배·‘전략 없는’ 벤치 … 이의리 3패 합작
KIA, KT에 3-6 역전패 … 5연패 수렁
보이지 않은 실수에 4자책점 안은 ‘막내’
2021년 06월 22일(화) 22:12
KIA 이의리가 22일 KT와의 원정경기에 선발로 나와 공을 던지고 있다.[KIA 타이거즈 제공]
선배들의 수준 낮은 플레이와 전략 없는 벤치가 ‘막내’ 이의리를 패전으로 만들었다.

최하위 KIA 타이거즈가 22일 수원 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린 KT 위즈와의 시즌 7차전에서 3-6으로 지면서 5연패에 빠졌다.

선발로 나온 이의리가 5이닝 5피안타 3볼넷 3탈삼진 4실점의 성적표를 내면서 시즌 3패째를 기록했다. 선배들의 보이지 않는 실수가 더해진 4실점이었다.

초반 마운드 싸움에서는 이의리가 KT 데스파이네를 압도했다.

데스파이네가 1회초 먼저 삼자범퇴로 경기를 시작했다.

이의리도 1회 첫타자 조용호를 3구 삼진으로 처리한 뒤 배정대를 좌익수 플라이로 돌려세웠다. 그리고 눈길 끈 강백호와의 첫 승부에서는 4개의 공으로 좌익수 플라이를 만들며 이닝을 끝냈다.

2회초 데스파이네가 먼저 실점했다.

이정훈의 볼넷 뒤 황대인의 좌전 안타가 나왔다. 김민식의 희생번트에 이어 이창진의 중견수 플라이로 이정훈이 홈에 들어왔다. 하지만 오선우가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나면서 추가 득점에는 실패했다.

1-0으로 앞선 2회 이의리가 황재균의 신경전에도 풀카운트 승부 끝에 헛스윙 삼진을 잡았고, 박경수와 김민혁을 모두 내야 땅볼로 처리하면서 이닝을 마무리했다.

선두타자 강민국을 삼진으로 잡은 3회도 삼자범퇴였다.

이의리는 4회 1사에서 배정대에게 첫 안타를 내줬지만 4번째 이닝도 역시 실점 없이 마무리했다.

하지만 5회 두 팀의 승부가 갈렸다.

이날 1군으로 콜업돼 좌익수로 선발 출장한 오선우가 공수에서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다.

5회초 김민식과 이창진의 연속 안타가 나오면서 데스파이네가 흔들렸다. 무사 1·2루, 벤치의 선택은 번트였다. 하지만 번트 작전을 수행하지 못한 오선우가 결국 두 타석 연속 삼진으로 물러났다.

박민 역시 삼진을 당했고, 최원준도 결과를 만들지 못하면서 무사 1·2루가 소득 없이 끝났다.

그리고 이의리가 선두타자 김민혁을 중전 안타로 내보내면서 악몽의 5회말이 찾아왔다.

강민국의 땅볼 때 의욕 넘친 1루수 황대인이 2루수 김선빈이 처리할 타구를 먼저 잡았다. 이의리가 급히 베이스 커버에 들어갔지만, 땅볼이 내야안타가 되고 말았다.

아쉬운 수비로 무사 1·2루, 허도환의 보내기 번트로 주자들이 이동했다. 이어 이의리가 심우준에게 볼넷을 내주면서 베이스가 가득 찼다.

그리고 1사 만루에서 전개된 조용호와의 승부. 벤치는 전진 수비를 선택했지만 조용호의 타구가 멀리 외야로 뻗어 나갔다.

좌익수 오선우가 공을 쫓아가면서 플라이 타구로 아웃카운트와 점수를 맞바꾸는 것 같았다. 하지만 공은 오선우의 글러브를 맞고 빠졌고, 주자들이 모두 홈에 들어왔다. 실책이 아닌 2루타가 되면서 모두 이의리의 자책점이 됐다.

1-3에서 배정대의 타구가 3루수 라인드라이브가 되면서 투아웃이 됐고 강백호가 타석에 들어섰다.

앞선 승부에서 2루 플라이와 2루 땅볼로 웃었던 이의리지만 세 번째 대결에서는 강백호가 우전 적시타를 날리면서 승자가 됐다.

이의리는 1-4에서 등판을 마무리했고, 팀이 승부를 뒤집지 못하고 3-6으로 지면서 그대로 패전투수가 됐다.

무기력한 방망이와 수비 실수 그리고 벤치의 전략 부재까지 총체적 난국의 패배가 또 기록됐다.

외야 활용도가 특히 아쉬운 패배다.

올 시즌 KIA의 외야는 예측불허의 변화 많은 자리다. 나지완의 부상 이후 터커가 좌익수로 역할을 했지만, 위압감을 보여주지 못하고 2군으로 추락했다. 여기에 이우성, 이진영, 김호령 등이 1·2군을 오가면서 엔트리만 채우는 모양새다. 특히 좌익수는 박정우도 깜짝 기용되는 등 가장 정신없이 돌아가는 포지션이 됐다.

이날 윌리엄스 감독은 오선우를 좌익수로 기용했다.

수비보다 공격에 더 기대하는 오선우를 콜업과 함께 선발 출장시켰지만 5회초 공격 상황에서는 강공이 아닌 번트를 지시했다. 오선우도 주어진 역할을 수행하지 못하면서 불붙던 공격에 찬물을 끼얹었다.

이어진 5회말 수비에서는 결국 수비 약점까지 노출하면서 공·수에서 모두 패배의 주인공이 되고 말았다.

KIA의 선수층이 얇은 만큼 적시 적소에 선수들을 배치하고, 상대에 맞춰 공략에 나서야하지만 이마저도 이뤄지지 않으면서 무기력한 패배가 쌓여가고 있다.

/김여울 기자 wool@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