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미얀마 군경 시신 돌려주는 대가로 돈 요구”
바고에서 하루 동안 80여명 학살
시신 탈취·장기 밀매 의혹까지 나와
2021년 04월 12일(월) 18:15
미얀마 최대 도시 양곤의 거리에서 11일 군부 쿠데타를 비난하는 시위대가 행진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얀마 군경의 발포와 폭력에 희생된 시민 수가 누적 700명을 넘어선 가운데 현지에서는 군경이 시신을 넘겨주는 대가로 돈을 요구한다는 증언이 나오고 있다.

12일 인권단체인 정치범지원연합(AAPP)에 따르면 지난 8일 밤부터 9일까지 양곤 인근 바고 지역에서 군경이 군부 쿠데타를 규탄하는 시위대에게 실탄은 물론 박격포 등 중화기를 사용해 80여명이 목숨을 잃었다.

목격자들은 당시 군경이 시신과 부상자들을 함께 쌓아놓다시피 하더니 어디론가 옮기고 핏자국만 흥건했다고 전했다.이후 정치범지원연합은 “테러리스트들(군경)이 바고에서 숨진 영웅들의 시신을 돌려주는 대가로 12만 짯(9만6000원)씩 요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트위터 등 SNS에는 “군경이 자신들이 죽인 시민들의 시신을 가지고 돈을 번다. 얼마나 잔인한가”, “돈을 내지 못해 사랑하는 이들의 시신을 넘겨받지 못하는 일이 발생하고 있다”는 글이 잇따라 올라왔다.

미얀마 네티즌들은 ‘바고 학살 사건’으로 가족을 잃은 이들이 울부짖는 사진을 퍼 나르며 군경의 만행을 알리는 한편 시신 반환에 돈까지 요구하는 극악무도한 행태를 비난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