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민주당 ‘정권 재창출’ 호남 역할 커지나
‘정권 심판론’ 민심 되돌리기 중심축 기대
친문 책임론에 호남 정치권 전면 나설 듯
다음주 회동 갖고 성찰·쇄신 결집 논의
2021년 04월 08일(목) 21:00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당대표 직무대행이 8일 국회에서 열린 화상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4·7 재보궐선거 결과 국민의힘의 압승으로 끝나자 민주당 텃밭인 호남 민심이 큰 충격에 빠졌다. 정권 재창출에 대한 열망이 높은 만큼 ‘이번 재보궐 선거 결과가 차기 대선에까지 이어지지 않을까’ 하는 우려도 크기 때문이다. 특히, 서울과 부산시장 보궐선거 결과, 여당과 야당 후보의 격차가 너무 크게 벌어지면서 ‘이대로 가다가는 정권 재창출이 물 건너가는 것 아니냐’는 이야기도 나오고 있다.

8일 지역 정치권에 따르면 이번 재보궐 선거에서 현 정권과 민주당에 대한 심판론이 위력을 발휘하면서 호남 민심은 차기 대선에까지 이러한 ‘정권 심판’ 민심이 이어질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그동안 문재인 정부와 여당의 든든한 지지기반 역할을 해오며 정권 재창출에 대한 기대감이 컸던 만큼 이번 민주당의 재보궐선거 완패가 주는 충격은 클 것으로 보인다.

심화하는 불평등, 부동산 시장 안정화 실패,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태 등으로 민심 이반이 크다는 점에서 이번 재보궐선거에서 여권이 패배할 것은 예측됐지만, 너무나 큰 격차로 패배하면서 도무지 믿기 힘들다는 반응도 나오고 있다.

하지만, 지역 정치권 일각에서는 거대 여당, 특히 친문 진영의 오만과 연일 터져나오는 ‘내로남불’식 행태, 문재인 정부의 인적 쇄신 실패 등 현 정부의 무능이 예견된 결과로 이어졌다고 평가하고 있다.

이에 따라 그동안 차기 대선 정국에서 관망세를 보였던 호남 민심이 향후 대선 정국에서 적극적인 움직임을 보일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전국적인 민심 이반 속에서 여권의 핵심 기반인 호남에서 정권 재창출론이 분출한다면 ‘정권 심판론’으로 돌아선 민심을 다시 되돌릴 수 있는 중심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되기 때문이다.

광주·전남지역 국회의원들도 호남 민심을 기반 삼아 향후 대선 정국 전면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그동안 당내 정치적 존재감이 크지 않았던 지역 정치권이 결집하면서 여권의 정권 재창출 전면에서 큰 역할을 할 것이라는 관측이다.

지역 국회의원들은 다음주 회동을 갖고 민주당의 성찰과 쇄신 결집 등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민주당 전남도당도 이날 성명을 통해 “지역의 비판적 지지뿐만 아니라 서울·부산을 비롯한 전국적인 재·보선 결과로 확인된 국민들의 매서운 회초리를 겸허히 받아들여 뼈를 깎는 자성과 성찰의 계기로 삼겠다”고 강조했다.

지역 정치권 관계자는 “여권의 위기 상황에서 호남 민심과 지역 정치권의 움직임이 향후 대선 정국에서 상당한 영향을 미칠 수 있다”면서 “특히 이번 재보궐선거 참패는 정권 재창출에 대한 열망이 높은 호남 민심을 자극할 수 있을 것이다”고 전망했다.

/최권일 기자 cki@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