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스위스·대만 현대미술, 광주서 만나다
[광주비엔날레 파빌리온 프로젝트 26일~5월 9일]
스위스 ‘얼론투게더’ 은암미술관
디지털 시대 변화된 삶의 공간
설치미술·퍼포먼스·영상으로
퍼포먼스 3월3일까지 예약 관람
대만 ‘한쌍의 메아리’ 아시아문화전당
대만·한국 민주주의 현대사 탐구
2021년 02월 26일(금) 00:00
광주비엔날레 스위스 파빌리온 프로젝트 ‘얼론 투게더’ 퍼포먼스가 25일 은암미술관에서 열렸다.
광주비엔날레는 지난 2018년부터 파빌리온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한국과 해외의 미술기관 간 네트워크를 연결·확장시키기 위해 시작한 이 프로젝트는 광주비엔날레 전시와 독립되면서도 유기적으로 연결되는 기획이다. 광주에서 전시를 연 각 국의 미술기관들은 광주를 둘러보며 전시공간을 선정했고, 세계 각국의 현대 미술 현장은 자연스레 광주로 집결했다. 더불어 광주를 비롯한 한국 작가들을 해외 무대에 알리는 기회가 되기도 했다.

지난 2018년 프랑스, 핀란드, 필리핀 문화기관이 전시를 연 데 이어 올해는 스위스 쿤스트하우스 파스콰르트와 대만 동시대문화실험장이 참여해 파빌리온 프로젝트를 진행한다. 전시는 오는 4월1일로 연기된 제13회 광주비엔날레 행사와 관계 없이 예정대로 26일부터 5월9일까지 펼쳐진다.



#스위스-얼론투게더

미술관으로 들어서면 노트북과 휴대폰을 들고 있는 여성무용수 4명의 느릿한 몸짓을 만날 수 있다. 이들은 60분 동안 백색 알루미늄 구조물이 놓인 전시장 이곳 저곳을 걷고, 때론 눕고, 앉는 다양한 자세와 포즈를 통해 이야기를 전한다. 서로가 서로를 촬영하며 따로지만 또 서로 연결돼 있음을 보여준다. 관람객들도 무용수들처럼 자유롭게 움직이며 작품 속으로 들어간다.

스위스 쿤스트하우스 파스콰르트와 광주의 은암미술관이 공동으로 주관하는 ‘얼론 투게더(Alone Together)’는 스위스 안무가 안나 안데렉을 중심으로 무용수, 건축가, 작곡가 등 다양한 아티스트들이 참여한 퍼포먼스와 설치미술, 영상이 어우러진 작품이다.

‘얼론 투게더’는 네 명의 여성이 디지털 연결로 이루어지는 온라인상의 감정이입, 관심, 고립, 부재 등으로 고심하는 모습을 서사를 통해 풀어낸다. 기술, 소비지상주의, 셀레브리티 문화를 포함한 퍼포먼스와 영상으로 구성된 작품을 통해 도시환경에서의 사람들의 삶의 공간에 주목한다.

특히 안데렉은 팬데믹 시대 ‘비대면’의 시대적 변화를 감각적으로 표현해 우리가 체감하고 있는 실제 신체적 거리와 디지털시대의 변화에 따른 신체적 거리가 어떻게 달라졌는지, 삶의 공간은 또 어떻게 변화했는지 살펴본다.

2층에서는 영상물을 만날 수 있다. 이번 프로젝트에는 김사라 건축가가 공간의 건축학적 요소를, 미디어 아티스트 마르코 바로티가 사운드 디자인을, 패션 디자이너 안토니야 이바노바가 의상 디자인을 담당했다.

라이브 퍼포먼스는 26일부터 3월 3일(28일 제외)까지 1시간 단위로 다섯 번 연속 중단 없이 이어지며 관객은 원하는 시간만큼 관람할 수 있다. 관람을 원하는 사람은 은암미술관 홈페이지에서 사전 예약하면 된다. 이후 전시기간 동안에는 퍼포먼스를 기록한 영상과 박수환 감독의 영화가 함께 전시될 예정이다.



왕딩예 작 ‘나의 소중한 사랑,…’
#대만 ‘한쌍의 메아리’

대만 동시대문화실험장은 국립아시아문화전당 문화창조원 복합 5관에서 ‘한 쌍의 메아리’를 선보인다. 대만국가인권박물관 타이페이공연예술센터와 공동으로 주관하는 대만 파빌리온은 대만과 한국 속 민주주의의 발전, 인권 추구, 자유, 등 보편적 가치들을 탐구한다.

8개 그룹, 총 14명 대만과 한국 작가들이 참여하는 이번 전시에서는 제2차 세계대전과 한국전쟁, 식민지, 독재정권을 거쳐 유사한 형태로 민주주의 길에 들어선 두 아시아 민주주의 국가인 대만과 한국의 현대사를 조명한다. 또 뤼다오인권예술축제에서 잔잔한 반향을 일으켰던 작품들이 대만동시대문화실험장과 대만국가인권박물관의 협력을 통해 다시 제작돼 이번 전시에서 재조명된다.

작가들은 대만과 한국 등 현대 아시아에서 일어난 비슷한 사건들의 역사를 되짚어보며 관람객들과 함께 호흡할 수 있는 다양한 작품을 선보인다,

한편 제13회 광주비엔날레 ‘떠오르는 마음, 맞이하는 영혼’은 4월 1일부터 5월 9일까지 39일간 광주비엔날레 전시관과 함께 국립광주박물관, 호랑가시나무 아트폴리곤, 광주극장 등지에서 개최된다.

/김미은 기자 mekim@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