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미 의회, 의회폭동 규명할 9·11식 조사위 추진
“원인 밝혀 재발 막자” 초당적 목소리
트럼프 책임 물을 마지막 기회 주목
2021년 02월 15일(월) 18:10
지난달 6일 의회폭동 직전에 자신의 지지자들을 향해 대선불복의 정당성을 주장하고 저항을 촉구했다가 내란선동 혐의로 탄핵 심판대에 오른 도널드 트럼프 당시 미국 대통령.
미국 의회가 의회폭동의 발생 원인을 밝히고 재발을 방지할 초당적 특별조사단 구성을 추진한다.

14일(현지시간) 미국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민주, 공화 양당의 의원들이 2001년 발생한 9·11 테러를 조사하기 위해 설립된 조사위원회와 같은 전문가 집단을 구성하자고 한목소리를 내고 있다.

매들린 딘(민주·펜실베이니아) 하원의원은 이날 ABC방송 인터뷰에서 정치에 휘둘리지 않는 공정한 조사위의 필요성을 강조했다.린지 그레이엄(공화·사우스캐롤라이나) 상원의원도 폭스뉴스에 나와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밝히고 다시 발생하지 않도록 할 9·11식 위원회가 필요하다”고 말했다.하원에서는 고위직이 아닌 민주, 공화당 의원들이 의회폭동 조사위원회 설립을 위한 법안을 제출했다.

미국은 국제테러단체 알카에다가 세계무역센터와 국방부를 여객기 자폭으로 공격한 9·11테러 뒤 초당적 조사위를 발족한 바 있다.조지 W. 부시 당시 미국 대통령은 조사위 설립 법안에 2002년 서명하며 테러 원인과 예방하지 못한 이유를 조사하고 재발 방지책을 제시하라고 지시했다.9·11 조사위는 20개월에 걸친 조사를 마친 뒤 정보수집 공조와 의회의 감독 방식을 크게 바꿀 60여개에 달하는 권고를 내놓았다.

의회폭동 조사위가 구성되면 의회가 트럼프 대통령에게 사태의 책임을 물을 수 있는 마지막 기회가 될 것으로 관측된다.트럼프 대통령은 내란선동 혐의로 탄핵 심판대에 올랐으나 전날 상원 표결에서 무죄 평결을 받았다.여야 견해차 때문에 불신임 결의안이나 향후 공직출마를 차단하는 수정헌법 14조 발동안도 실현 가능성이 희박한 상황이다.

민주당은 의회 난입사건을 부른 행정, 법집행 실패뿐만 아니라 트럼프 대통령의 역할을 규명할 수단으로 조사위를 주목했다.크리스토퍼 쿤스(민주·델라웨어) 상원의원은 “미국인들이 들어야 하고 들을 자격이 있는 증거가 아직 더 남아있다”며 “조사위는 의회가 계속 돌아가도록 보장할 뿐만 아니라 트럼프 전 대통령에게 어떻게 책임이 있는지 기록을 노골적으로 보여줄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