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전기차 정비 ‘달인’·상담 로봇 ‘달이’…車업계 변화 속도낸다
기아, 국내 첫 전기차정비기술인증제 ‘KEVT’ 도입…서비스 질 향상
현대차 인공지능 서비스 로봇 ‘DAL-e’…자연어 대화·자율이동 탑재
2021년 01월 26일(화) 00:00
현대자동차그룹의 비대면 고객 응대 서비스 로봇 ‘DAL-e’.
국내 자동차업계가 코로나19 사태로 촉발된 언택트 시대와 전기차 경쟁 등 변화하는 자동차 시장 흐름에 따라 경쟁력 갖추기에 나서고 있다. 본격적인 전기차 사업체제로 전환을 앞두고 전기차 정비기술 인증제도를 도입, 비대면 시대 인공지능 서비스 로봇까지 선보이고 있다.

◇국내 최초 전기차 정비기술인증제도= 기아는 전기차 사업체제로 전환 계획에 따라 국내 최초 전기차 정비기술인증제도인 ‘KEVT’(Kia Electric Vehicle Technician level up program)를 도입했다고 25일 밝혔다.

KEVT는 기아의 정비 협력사 오토큐와 소속 정비 엔지니어를 대상으로 전기차 정비 기술을 평가하고 인증하는 제도다. 이를 통해 전기차 정비 서비스의 품질을 높여 고객 신뢰도를 향상시키는 것은 물론, 최고 수준의 전기차 기업으로서 위치를 선점하겠다는 게 기아의 계획이다.

기아는 KEVT를 기술 역량 수준에 따라 베이직(Basic)과 프로(Pro) 총 2개 등급으로 분류해서 운영한다.

오토큐 엔지니어를 대상으로 하는 개인 정비 기술 인증에서 베이직 등급을 취득하려면 2개의 교육 과정인 ‘EV 에센셜’과 ‘EV 진단Ⅰ’을 수료한 후 필기 평가를, 프로 등급을 받기 위해서는 베이직 등급 취득 후 ‘EV 진단Ⅱ’에 대한 교육 수료 후 평가를 통과해야 한다.

기아 오토큐 정비 엔지니어가 ‘KEVT 베이직’ 인증 현판을 선보이고 있다.
오토큐 협력사의 경우 전기차 정비 인프라 보유 여부에 따라 인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