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신안수협 압해읍 송공항 다기능 위판장 착공
80억원 들여 내년 12월 완공
위판 유치로 지역 소득창출 기대
2020년 10월 22일(목) 18:22
신안군수협이 압해읍 송공리에 사업비 80억원을 들여 다기능 위판장을 건립한다. <신안군 제공>
신안군은 압해읍 송공리 개발지구에서 박우량 군수 등이 참석한 가운데 신안군수협 송공항 다기능 위판장 착공식을 가졌다고 22일 밝혔다.

송공위판장은 80억원의 사업비를 들여 연면적 2081㎡에 지상 2층 규모로 내년 12월 완공될 예정이다.

1층은 활어와 낙지 등 위판장으로 활용하고, 2층은 관광객들에게 싱싱한 수산물이 유통되는 현장을 한눈에 볼 수 있도록 관광자원으로 활용할 예정이다.

송공위판장이 완공될 경우 신안 갯벌 낙지와 활어, 물김, 주변지역 어선의 위판 유치로 위판고 2000억원 달성 등 지역내 소득창출에도 이바지 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신안군은 김·왕새우·개체굴 학교 운영, 청년어선 임대사업 추진 등 각종 청년어업인 육성시책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 같은 적극적인 투자로 2019년 전국 두번째로 귀어인이 많은 지역으로 선정됐다.

박우량 신안군수는 “송공 다기능 위판장이 준공되면 신안 갯벌 낙지와 물김 등 목포수협에서 위판하는 지역 어선의 위판 유치로 위판고 2000억원이 예상된다”며 “지역내 소득거점으로 육성해 나갈 방침”이라고 말했다.

/신안=이상선 기자 sslee@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