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광주 명진고, 국회의원 2명에 사전 로비 ‘논란’
교사 해임 관련 김인전 전 이사장 국감 증인 출석 앞두고
“부인이 후원금 제의해와 거절”
강민정·윤영덕의원 “황당했다”
2020년 10월 21일(수) 00:00
광주시교육청 국정감사에 앞서 광주 명진고 교사 해임 논란과 관련해 명진고(도연학원) 측이 열린민주당 강민정 의원과 더불어민주당 윤영덕 의원 측에 사전 로비를 벌인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되고 있다.

강민정 의원 측은 20일 일부 기자들과 만나 “저희 의원이 손모 교사를 참고인으로 채택한 뒤, 도연학원 김인전 전 이사장 부인 최신옥 전 이사장이 의원실로 전화를 걸어와 ‘우리는 억울하다. 후원금을 보내드리겠다’고 제의해와 다소 황당했다”고 밝혔다.

윤영덕 의원 측도 “김인전 전 이사장을 증인으로 채택하려는 즈음에, 최신옥 전 이사장이 의원실로 전화를 걸어와 ‘계좌번호를 불러 달라. 현금으로 후원금을 내야 하느냐’는 등의 말을 한 적이 있다”고 말했다.

이에 강 의원 측과 윤 의원 측은 최 전 이사장의 제의를 거절했다고 밝혔다.

윤 의원 측은 또한 “여수 인터넷 기자가 의원을 면담하자고 연락이 와 지난 9일 광주 지역위원회 사무실에서 의원과 해당 기자 간 면담 시간을 가졌는데, 명진고 교감 직무대리인 최신옥 전 이사장 딸이 함께 나타나 명진고 사정을 설명한 일도 있었다”고 전했다.

강민정 의원은 이날 광주시교육청에서 열린 국회 교육위 국감에서 배포한 자료에서 “명진고 이야기를 좀 해야겠다. 최신옥 씨는 이미 각종 비리 혐의로 형을 받은 사람이다. 그들은 국정감사를 앞두고 국회의원에게 금품까지 건네려 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최신옥 전 이사장은 “서울에 지역구를 두고 있는 아는 의원이 강민정 의원이 교육위원회 소속이라고 해 전화한 적은 있지만, 윤영덕 의원실에는 전화하지 않았고, 후원금 얘기도 한 적이 없다”고 해명했다.

이에 대해 윤영덕 의원 측은 “본인이 최신옥 전 이사장이라고 밝히면서 ‘한 번만 의원을 만나게 해달라’고 부탁했다”고 거듭 최 전 이사장의 전화 사실을 확인했다.

/김대성 기자 bigkim@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