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문 대통령 “지금이 경제 반등 골든타임…소비쿠폰 지급 재개”
수석보좌관 회의 소비 진작책 당부
2020년 10월 19일(월) 20:10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청와대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지금이 바로 경제 반등의 골든타임”이라며 “경제 활력 제고를 위해 범정부적 노력을 배가할 시점”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경제가 살아나야 고용의 어려움도 해결된다”며 “그동안 방역 때문에 아껴뒀던 정책 시행에 곧바로 착수해달라”고 주문했다. 그러면서 “방역 상황을 봐가며 소비쿠폰 지급을 재개하고 소비 진작을 위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해야 한다”고 언급한 뒤, “코로나로 가장 큰 타격을 받은 예술·문화·여행·관광업이 활력을 되찾을 수 있도록 관심을 기울여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일자리 문제에 대해서도 “5월 이후 점진적으로 나아지던 고용동향 통계가 9월 들어 다시 악화했다. ‘방역이 곧 경제’라는 말이 현실로 드러나고 있다”고 진단했다.

특히, “코로나 재확산이 신규 채용을 위축시켰다. 청년들의 일자리 시름을 생각하면 마음이 무겁다”며 “정부는 고용시장 충격을 조속히 극복하고자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정부가 마중물 역할을 해야 한다. 내년 103만개 공공 일자리 사업도 연초부터 공백없이 집행되도록 준비에 만전을 기해달라”며 “정부는 민간 투자 지원과 규제 혁신에 속도를 내주고 한국판 뉴딜도 본격 추진해 일자리 창출을 촉진시켜달라”고 거듭 강조했다. 이와 함께 문 대통령은 “회복세에 들어선 수출이 다시 어려움에 처하지 않도록 비대면 수출 등에 대한 지원을 강화해달라”고 주문했다.

/임동욱 선임기자 tuim@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