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코레일 광주전남본부 통합청사 순천 결정
철도중심도시 재도약·경제 활성화 기대
2020년 09월 07일(월) 00:00
코레일은 광주본부와 전남본부를 통합, 순천시에 통합청사를 마련하기로 했다. 사진은 순천에 있는 코레일 전남본부.
코레일이 광주본부와 전남본부를 통합, 청사를 순천에 두기로 했다.

6일 순천시에 따르면 코레일은 대규모 조직개편을 통해 전남본부와 광주본부를 광주전남본부로 통합하고, 국가균형발전과 지역경제에 미치는 영향 등을 고려해 통합청사를 현재 전남본부가 위치한 순천으로 결정했다.

순천은 전라선과 경전선이 교차하고 과거 순천지방철도청이 위치해 있었던 철도 중심도시로 여수세계박람회, 순천만정원박람회를 계기로 KTX가 운행했다.

코레일의 본부 통합으로 다시 한번 철도사업 중추도시로 재도약의 기회를 잡을 수 있게 됐다.

허석 순천시장은 “통합청사를 순천으로 결정한 것을 대단히 환영한다”면서 “한국철도공사의 결정에 감사드리며 철도산업을 통한 지역경제 활성화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코레일 광주전남본부 통합에 대해 역전시장상인회, 아랫장 상인회, 조곡동·풍덕동 통장협의회, 순천시 이통장협의회 등 지역 상인회에서도 지역경제 활성화를 기대하며 환영의 뜻을 밝혔다.

/순천=김은종 기자 ejkim@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