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KIA 해결사’ 최형우 DH 두 경기 연속 스리런… 팀은 1승 1패
1차전 9회 역전 스리런, 2차전 8회 추격의 3점포
사직 3연전 2승 1패…롯데에 1.5경기 차 앞선 6위
2020년 09월 04일(금) 23:30
KIA 최형우가 4일 사직구장에서 열린 롯데와의 더블헤더 1,2차전에서 연달아 스리런을 기록했다. /연합뉴스
KIA 타이거즈 최형우가 더블헤더 두 경기에서 연속 스리런을 날렸다. 팀은 1승 1패를 기록했다.

KIA가 4일 사직구장에서 진행된 롯데자이언츠와의 더블헤더 2차전에서 7-9패를 기록했다.

3-3으로 맞서 9회초 나온 최형우의 결승 스리런으로 1차전 승리를 챙겼던 KIA는 2차전에서는 아쉬운 수비와 불펜 난조로 5연승을 잇는데 실패했다.

1차전 스리런으로 결승홈런을 장식한 최형우가 2차전에서도 2-6의 스코어를 5-6, 1점 차로 만드는 3점포를 날렸지만 승리까지 이끌지는 못했다.

1차전에서 6회 대타로 나와 멀티히트에 성공했던 최원준이 2차전에서는 톱타자로 선발 출장해 첫 타석에서 중전안타를 만들었다. 도루로 2루까지 향한 최원준은 최형우의 적시타로 홈에 들어오며 선취점을 올렸다.

2회말 KIA 선발 임기영이 이대호, 한동희, 마차도에게 연달아 3개의 안타를 허용했다. 임기영은 신본기와의 승부 때 유격수 병살타로 아웃카운트와 점수를 바꾸면서 대량 실점의 위기를 넘겼다.

3회도 연속 안타로 시작한 임기영이 두 번째 실점을 했다.

이후 실점 없이 이닝을 넘긴 임기영이 6회말 전준우에게 선두타자 안타를 내줬다. 이대호를 삼진으로 돌려세웠지만 한동희의 안타가 나오면서 1사 1·3루. 마차도의 1루 땅볼 때 홈에 들어오던 3루 주자를 처리하면서 투아웃이 됐다.

하지만 2사 1·2루에서 신본기의 우전 안타가 나오면서 2루에 있던 한동희가 홈에 들어왔다. 공을 잡은 우익수 오선우가 머뭇거리다가 유격수에게 공을 던지는 사이 3루에 있던 마차도까지 홈에 들어왔다.

임기영에서 김명찬으로 투수가 교체됐지만 대타 이병규의 투런포가 나오면서 점수는 1-6까지 벌어졌다.

일방적인 패배로 끝날 것 같던 경기가 8회 다시 불이 붙었다.

박찬호의 볼넷과 최원준의 안타로 만들어진 1사 1·3루, 터커가 구승민을 상대로 좌중간 안타를 날리며 타점을 올렸다.

그리고 1차전 9회초 2사 1·2루에서 김원중의 초구를 공략해 담장을 넘겼던 최형우가 다시 두 명의 주자를 앞에 두고 타석에 섰다. 이번에도 구승민의 초구를 공략해 담장을 넘기면서 5-6으로 롯데를 압박했다.

하지만 8회말 롯데 이대호가 장현식을 상대로 솔로포를 날렸다. 남재현이 등판했지만 2피안타 1볼넷으로 두 명의 주자의 홈인을 허용했다.

5-9로 벌어진 9회말 롯데가 4점 차에서 1차전에 이어 마무리 김원중을 투입했다. 1차전 패전투수가 됐던 김원중의 2차전도 쉽지 않았다.

선두타자 홍종표가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났지만 박찬호가 볼넷을 골라냈다. 대타 황대인의 삼진 뒤에는 최원준이 2루타를 날리며 2사 1·3루를 만들었다. 그리고 터커의 타구가 중앙을 가르면서 두 명의 박찬호에 이어 최원준까지 홈에 들어왔다.

7-9까지 좁혀진 상황에서 앞선 승부에서 패전을 안겨줬던 최형우가 타석에 섰다. 3구째 타격이 이뤄졌고 유격수 깊은 곳으로 공이 향했다. 마차도가 전력으로 공을 던졌지만 최형우의 발이 빨랐다.

그러나 마지막 일격은 없었다. 백용환의 자리에 이진영이 대타로 들어갔지만 7구째 헛스윙 삼진이 나오면서 두 팀은 1승 1패를 주고받으며 긴 하루를 마무리했다.

한편 최형우는 1·2차전에서 2개의 홈런 포함 5안타로 7타점을 싹쓸이했다.

/김여울 기자 wool@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