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광주·전남 주말·연휴 폭염·열대야 기승
2020년 08월 14일(금) 00:00
<광주일보 자료사진>
광복절 연휴 기간 광주·전남에 폭염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광주지방기상청은 13일 오후 1시 40분을 기해 담양·곡성에 폭염특보를, 광주·전남 대부분지역에 폭염주의보를 발효했다.

이날 낮 최고기온은 광주 33도, 곡성 33.3도, 담양 33.2도 등이었으며 체감온도는 담양 35.4도, 곡성 35도 광주 34도 등을 기록했다.

기상청은 15일까지 낮 기온이 32도 이상 올라 매우 덥겠고, 습도가 높아 체감온도는 더욱 높을 것으로 전망했다.

14일 아침 최저기온 24~26도, 낮 최고기온 30~33도, 15일 아침 최저기온 24~26도, 낮 최고기온 30~34도 분포를 보이겠다.

기상청 관계자는 “광주·전남 대부분 지역에 밤 사이 열대야가 나타나겠으니, 건강 관리에 유의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김민석 기자 mskim@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