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코로나19 확진자 잠실야구장 방문 … 방역완료 11일 경기 정상 진행
4일 방문자 8일 확진, 역학조사 결과 밀접 접촉자 無
KIA-LG전 예정대로 진행, 수수료 없이 예매 취소 가능
2020년 08월 11일(화) 18:10
잠실야구장 관중석. /연합뉴스
지난 4일 잠실야구장 방문자 중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KBO와 잠실야구장은 역학 조사 이후 소독 및 방역 조치를 완료했고, 11일 예정된 KIA 타이거즈와 LG 트윈스 경기는 정상적으로 진행된다.

KBO는 11일 “지난 8월 4일 삼성과 두산 경기가 진행된 잠실야구장에 확진자 방문을 확인하고, 10일 송파보건소 역학조사에 협조했다”며 “관람객 중 가족 2명과 함께 방문한 한 명이 6일 발열 증세를 보여 검사를 받았고, 8일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KBO는 역학조사 결과 해당 관람객은 오후 6시에서 9시 사이 경기를 관람하고 출입문과 화장실, 관중석만 이동한 것으로 확인했다.

또 확진자와 주변 인원은 마스크를 착용하는 등 방역 지침을 준수해 밀접 접촉자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KBO와 잠실야구장은 역학조사 이후 화장실, 복도, 좌석 등 이동 동선에 대한 소독 및 방역 조치를 완료했다.

또 역학조사 소견에 따라 KIA와 LG의 주중 3연전은 정상적으로 진행된다. 대신 경기를 예매한 관람객 중 취소를 원할 경우 홈 구단인 LG에서 취소 수수료 없이 취소 처리하기로 결정했다.

/김여울 기자 wool@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