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낙연 “광주·전남 원팀 돼야 2차 공공기관 이전 상생발전 이끌어내”
민주 당권주자 릴레이 인터뷰 <1>
개혁·진보적 의제 실현이 호남 정치력 복원 첩경
5·18, 여순사건 특별법 당론 법안 추진 조속 통과
민주당 정기국회 성과 내년 보궐선거 성패 열쇠
2020년 08월 03일(월) 00:00
오는 29일 치러지는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에서 당 대표 후보로 나선 이낙연 의원은 혁신도시 시즌2의 성공을 위해 ‘상생 전략’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연합뉴스 >
오는 29일 치러지는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에서 당 대표 후보로 나선 이낙연 의원은 혁신도시 시즌2의 성공을 위해 ‘상생 전략’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 의원은 2일 광주일보와 인터뷰에서 “빛가람 혁신도시는 전국 10개 혁신도시 중 유일하게 광주와 전남이 공동혁신도시로 유치해 그 의미가 남다르다”면서 “16개 공공기관이 이전을 완료해 지역인재 채용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했으며, 최근에는 한전공대 설립 부지로 선정되면서 미래 에너지산업 거점도시로 발돋움할 수 있게 됐다”고 강조했다. 이 의원은 이어 “이는 광주와 전남이 함께 힘을 모았기 때문이다. 2차 공공기관 이전 또한 광주·전남의 상생발전을 이끌기 위해서는 원팀이 돼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특히 “중복경쟁이 되지 않도록 기관간 성격, 지역산업발전의 시너지효과를 고려하며 유기적으로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공동 유치 노력을 전개해 나가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호남 정치 복원에 대해서도 강조했다. 그는 “광주·전남 국회의원 대부분이 초선이라 호남 정치력이 약화되는 것 아니냐는 시·도민들의 우려가 있을 수 있다”며 “문재인 정부 장관을 역임한 3선 중진 의원뿐만 아니라 여당 지도부인 전현직 최고위원과 대변인까지 광주·전남의 현안과 시·도민들의 목소리를 굴절없이 전달해오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이번 광주·전남 지역 국회의원들은 다양한 분야에서 역량과 경륜을 가진 분들이 대거 입성하면서 광주·전남 국회의원 역대 최고의 진용이 짜여졌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무엇보다도 그는 “호남 정치의 정체성은 지역성을 넘어 어떤 정치를 할 것인가에 있다. 큰 틀 안에서 개혁적·진보적 의제를 던지고 이를 실현시키는 것”이라면서 “호남 출신 전현직 총리와 여당 원내대표, 호남에 연고를 둔 여러 중진 의원들, 그리고 완벽한 세대교체를 이루며 새바람을 일으키고 있는 광주·전남 국회의원들까지 이들 모두가 호남 정치 복원의 주역들”이라고 평가했다.

5·18진상규명특별법과 여순사건특별법의 처리도 자신했다.이 의원은 “5·18민주화운동이 올해로 40주년을 맞았지만 아직까지 발포명령자가 누구인지 밝혀지지 않았다. 또 지금까지도 5·18정신을 비방하고 폄훼하는 일들이 계속되고 있다”며 “5·18역사왜곡을 처벌하고 진상조사 활동의 권한을 강화하는 5·18진상규명특별법 개정안이 당론법안으로 추진돼 조속히 통과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몸집이 커진 내년 재보궐 선거의 중요성도 강조했다.이 의원은 “지난 4·15 총선 승리가 선거 이전 민주당에 대한 국민 신뢰가 바탕이 되었듯이 내년 보궐선거 또한 8·29 전당대회 직후 시작돼 연말까지 이어지는 정기국회에서 민주당이 국민들에게 어떤 모습을 보여주고, 당면한 현안에 대해 어떤 성과를 내느냐가 성패의 열쇠가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 의원은 또 수도권과 지방 모두 상생할 수 있는 해법으로 ‘균형발전 뉴딜’을 제안했다.그는 균형발전 뉴딜에 대해 “행정수도 이전과 국회 세종의사당 설치, 권역별 거점도시 육성과 공공기관 지방 이전으로 국가균형발전의 큰 틀을 만들어 나가면서 정부가 추진하는 ‘한국판 뉴딜’에 지역산업을 육성하는 권역별 산업발전 전략을 접목하는 구상”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비수도권에 정착하는 국내유턴 기업이나 지방이전 기업에 대해서는 세금 감면과 연구개발투자비 지원 확대 등 강력한 유인책이 필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밖에 “전국이 고속철도 덕분에 2시간 생활권에 접어들었지만 철도가 생긴 지 100년이 넘는 서울~여수 전라선은 아직 3시간이 걸린다. 무늬만 KTX 고속철인 셈이다”면서 “전라선 직선 고속화 조기 착공은 시기상의 문제일뿐 반드시 추진돼야 할 사업이다”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이를 위해 “전남도에서 추진중인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반영 노력을 계속 전개해 나가는 한편, 지역균형발전 차원에서 한국형 뉴딜을 포함한 고속철 건설을 앞당길 수 있는 방안이 있다면 적극적으로 고려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오광록 기자 kroh@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