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옛 영산포역에 철도공원 이어 문화체험관 들어선다
나주시, 문화·체험·전시 복합건축물 29억원 들여 내년 착공
40여년 전 모습 그대로 건립…영산포권역 관광활성화 기대
2020년 07월 15일(수) 17:55
나주시 영강동 옛 영산포역사를 1969년 신축 당시 모습으로 복원, ‘영산포역사 문화체험관’으로 조성한다. 1969년 신축 당시 영산포역 모습. <나주시 제공>
1910년대부터 2000년대 초까지 호남지역 교통과 물류의 중심지로 영화를 누렸던 옛 영산포역이 문화·체험·전시 공간을 갖춘 복합문화센터로 새 단장한다.

나주시는 호남선 복선화 공사로 폐쇄된 영강동 소재 옛 영산포역사(부지 741㎡)를 ‘영산포역사 문화체험관’으로 조성할 계획이라고 15일 밝혔다.

체험관은 총 사업비 29억원을 들여 연면적 978.75㎡, 3층 규모로 건립되며, 올해 실시설계를 거쳐 내년 1월 착공할 예정이다.

1969년 신축 당시 모습의 영산포역 복원을 골자로 역사·기차 체험관, 종합전시관, 행사관, 문화센터, 전망시설 등이 들어선다.

체험관은 옛 영산포역 향수를 느낄 수 있는 추억의 공간이자 기 조성된 철도공원, 인근 관광자원과 더불어 영산포권역 관광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영산포역은 1913년 보통역으로 영업을 개시한 뒤 한국전쟁때 소실됐다가 1969년 신축돼 호남지역 교통·물류의 중심지로 명성을 날렸다.

2001년 7월 호남선 복선 전철화 공사 완료에 따른 선로 이설로 나주역과 통합돼 폐역됐다. 2004년과 2019년 2차례에 걸친 관광자원화 사업을 통해 현재의 영산포 철도공원으로 활용되고 있다.

나주시는 지난해 문화체육관광분야 균특사업 선정에 힘입어 사업비 16억원을 투입해 공원 내 관광시설 설치를 완료했다.

폐철길을 활용한 600m구간 레일바이크(3대)와 상징게이트, 야외공연장, 포토존, 초화원 등이 조성돼 관광객을 맞이하고 있다.

레일바이크는 코로나19 방역수칙을 지키며 매주 화요일부터 일요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5시까지 운영한다.

나주시 관계자는 “새 단장을 마친 철도공원과 함께 내년 착공을 앞둔 영산포역사 문화체험관이 주민을 위한 문화·여가활동 지원과 관광콘텐츠 발굴을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나주=손영철 기자 ycson@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