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광주 코로나 이러다 대구보다 더 심해질라
2020년 07월 08일(수) 00:00
광주에서 코로나19가 빠르게 확산하고 있다. 초등학생에 이어 첫 미취학 아동 확진자도 나왔다. 2차 유행이 시작된 지 10일 만에 80여 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광주 지역 전체 확진자 수도 지난 주말에 이미 100명을 훌쩍 넘어섰다.

한때 방역 모범 도시로 꼽혔던 광주시에서 코로나19가 빠르게 확산한 배경은 무엇일까. 광주에서 검출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기존보다 전파력이 여섯 배나 높은 변종이라는 점 등 여러 요인이 있을 것이다. 하지만 광주시 등 방역당국과 일부 시민의 방심 때문이라는 것이 감염병 전문가들의 대체적인 진단이다. 느슨해진 방역 의식에 따른 ‘예고된 인재(人災)’라는 것이다.

그동안 우리는 코로나 청정 지역이라는 과신과 함께 너무 안이했다. 확진 시민 중 일부는 감염 증상 발현 이후에도 다중시설을 거리낌 없이 이용하고, 확진 후엔 각종 거짓말로 동선을 숨기는 등 방역 당국을 혼란에 빠뜨리기도 했다. 생계 때문이라고는 하지만 격리 지침을 어기고 이탈했다가 경찰에 붙잡힌 확진자도 있었다.

실제 이번 집단 확진 사태를 역학조사한 결과, 곳곳에서 확진자들이 마스크조차 쓰지 않고 돌아다니는 등 방역 수칙을 제대로 지키지 않고 있는 모습이 노출됐다. 일부이긴 하지만 사찰과 교회 등 종교시설도 방역 수칙을 제대로 지키지 않았다. 코로나19가 반년 가까이 이어지는 등 장기화하면서 광주시의 방역 행정도 느슨해지고, 일부 시민들이 마스크 쓰기 등 개인 방역 수칙 준수를 소홀히 한 결과물이 ‘빠른 확산’으로 고스란히 나타나고 있다.

이러다 코로나 확산 초기 대혼란에 빠졌던 대구보다 광주가 더 심각해지는 상황이 오지 않으리라는 보장이 없다. 초심을 잃고 느슨한 방역 생활을 해 온 우리 모두 이제 크게 자성하면서 코로나 대응에 힘을 모아야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