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대세론’vs ‘견제론’…민주 당권 경쟁 후끈
이낙연 오늘 당대표 출마 선언
김부겸 전 의원은 9일 선언
2020년 07월 07일(화) 00:00
더불어민주당의 차기 당권 경쟁이 7일 유력 대권주자인 이낙연 의원의 출마 선언과 함께 막이 오른다.

이 의원은 7일 오후 2시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8·29 전당대회 당대표 출마를 공식 선언할 예정이다. 출마 선언문에는 강력한 리더십을 발휘해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주도하며 정권 재창출의 확고한 기반을 닦겠다는 각오가 담길 것으로 보인다. 이 의원은 회견 후 개별 언론 인터뷰에 나서는 등 대국민 소통에도 적극 나설 예정이다.

김부겸 전 의원은 오는 9일 출마 선언을 한다. 7∼8일에는 이 의원의 텃밭인 광주와 전북에서 지역 언론 간담회를 하는 등 호남 민심을 공략할 예정이다. 김 전 의원은 호남 방문 기간 자동화선별진료소 등 코로나19 대응 현장을 찾아 관계자들을 격려하며 지역통합의 메시지를 내놓을 것으로 보인다.

대권주자이기도 한 두 사람이 당권을 놓고 맞붙으면서 이번 전대는 사실상 대선 전초전 양상을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이 의원의 ‘대세론’과 김 전 의원의 ‘견제론’이 치열하게 맞붙으면서 민주당 내의 역학구도에도 상당한 변화를 가져올 것이라는 전망도 제기된다.

이 의원이 대권주자 선호도 선두 독주의 기세를 몰아 당권 레이스에서도 대세론을 이어갈 것이란 분석이 우세한 가운데, 김 전 의원은 이 의원의 당권·대권 독식 가능성을 부각하며 견제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이번 전대가 아직 40일 이상 남았다는 점에서 이 의원이 당권 주자로서 새로운 비전을 제시할 것인지 주목된다. 이 의원이 기존의 ‘몸 조심’ 모드로 대세론을 이어가려 한다면 김 전 의원의 강력한 견제에 상당한 고전을 하지 않느냐는 전망도 제기되고 있다. 또 당권 경쟁 과정에서 이 의원이 위기 국면을 타개할 강력한 리더십을 보이지 않는다면 오히려 유력 대권 주자로서 ‘상처뿐인 전대’가 되지 않느냐는 지적도 제기된다. 또 비대면 체제로 치러지는 전대라는 점에서 컨벤션 효과가 크지 않은데다 이대로 밋밋한 구도가 유지된다면 이 의원의 지지율에 오히려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특히, 당 대표 후보를 내지 않은 여권 주류인 친문이 관망세를 견지할지, 특정 후보에게 힘을 몰아줄지도 당권의 향배를 가르는 변수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또 전대 과정에서 정세균 총리와 박원순 서울시장, 이재명 경기지사 등 장외 대권주자들이 김 전 의원을 간접 지원할 가능성도 거론된다. 정치권 관계자는 “당내 유력 대권 주자인 이 의원은 이번 전대에서 위기를 극복할 수 있는 역동적 리더십을 보여줘야 하는 숙제를 가지고 있다”며 “그렇지 않고 당내 대세론에 기대 전대를 치른다면 차기 대선은 결코 쉽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임동욱 선임기자 tuim@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