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집관’ 끝 ‘직관’ 시작 … 프로야구·축구 관중석 열린다
문체부 프로스포츠 제한적 관중 입장 허용…허용 규모 등 세부 계획 확정 예정
야구, 빠르면 다음 주말 3연전부터…KIA 챔피언스필드, 7일 KT전 개장 전망
2020년 06월 28일(일) 22:30
코로나19의 영향으로 무관중 경기를 진행 중인 KBO. 사진은 광주-기아챔피언스필드. <광주일보 자료사진>
코로나19로 닫혀있던 관중석이 열린다.

문화체육관광부가 28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의 ‘거리두기 단계별 기준 및 실행방안’ 발표에 따라 야구·축구 등 프로스포츠의 제한적 관중 입장이 허용된다”고 발표했다.

문체부는 방역 당국과 협의를 거쳐 관중 허용 규모 및 경기 일시 등 세부계획을 확정하고, 프로스포츠 단체들과 관중 입장에 다른 철저한 방역 계획을 수립·점검할 계획이다.

코로나19가 덮친 올 시즌, 프로야구가 가장 먼저 문을 열었다.

KBO리그는 전세계 야구팬들의 관심 속에 지난 5월 5일 대만에 이어 전세계에서 두 번째로 리그 일정을 시작했다. 당초 예정됐던 3월 28일보다 한달 여 늦은 시작이다.

프로야구에 이어 5월 8일 프로축구가 우승 경쟁을 시작했고, 프로여자골프는 5월 14일 티오프했다.

시즌은 시작됐지만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리그와 대회는 무관중으로 치러져 왔다.

야구장 관중석이 먼저 채워질 전망이다.

가장 먼저 리그를 시작한 프로야구는 단계적인 관중 입장 방안을 수립하고 내부적인 논의를 이어왔다.

KBO 사무국과 프로 10개 구단은 개막에 앞서 ‘코로나19 대응 통합 매뉴얼’을 만들어 관중 입장 시 대책도 수립해놨다.

혹시 모를 확진자 추적 상황에 대비해 온라인 예매로만 입장권을 판매하고, 예매자를 대상으로 ‘마스크 미착용자와 발열 증상자(37.5도 이상) 입장 불가’ 등의 메시지를 발송해 예방 조치를 강화하도록 했다.

입장 단계에서도 전 출입구에 열화상 카메라 또는 비접촉 체온계로 발열 검사가 이뤄지도록 했다. 인파가 몰리지 않도록 게이트를 늘리고, 개문 시간도 앞당기는 등 운영 방안은 준비됐다.

일단 2판까지 매뉴얼이 제작됐으며, KBO는 정부의 방역 계획과 기준 등에 맞춰 3판을 발간해 배포할 계획이다.

세부 시책이 확정된다면 빠르면 다음 주말 3연전의 첫날인 7월 3일부터 야구장 입장이 이뤄질 전망이다.

KIA타이거즈는 “아직 관중 입장과 관련한 정확한 일정과 비율, 세칙 등이 마련되지 않아서 상황을 살펴봐야 한다”면서도 “이미 코로나19시대에 따른 관중 입장에 관한 시뮬레이션은 진행해 왔다. 일정이 확정되고 세칙이 나오면 바로 관중 입장이 가능하다”고 관중 입장 준비가 끝났다고 언급했다.

이에 따라 챔피언스필드는 오는 7월 7일 시작되는 KT 위즈와의 홈경기를 시작으로 관중을 맞을 전망이다.

축구는 시즌 개막과 마찬가지로 KBO리그의 움직임을 지켜본 뒤 경기장을 열 것으로 보인다.

광주FC의 상황은 조금 복잡하다.

7월 광주 홈경기는 5일 대구FC전, 25일 수원삼성전 두 경기다. 두 경기의 무대가 다르다. 현재 광주월드컵경기장에서 경기를 하고 있는 광주는 25일 광주축구전용구장 개장을 준비하고 있다.

일정에 따라 광주는 두 경기장에 맞춰 관중 입장 방안을 준비해야 한다.

광주FC는 “연맹과 각 구단과의 논의를 통해 관중 입장에 대한 기준점이 나올 것이다. 유관중 전환이 되고 방침이 정해지면 거기에 맞춰 신속하게 처리하겠다”며 “팬들이 즐겁고 건강하게 축구를 즐길 수 있게 경기장 내부 거리두기 등을 위한 만반의 준비를 하겠다”고 밝혔다.

/김여울 기자 wool@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