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신안 젓새우 사상 최고가 250㎏ 한 드럼 2250만원
2020년 06월 25일(목) 00:00
최고의 젓새우로 평가받고 있는 5∼6월에 잡히는 참새우(육젓) 한 드럼(250㎏들이) 값이 2000만원을 돌파했다.

신안수협 북부지점은 24일 “지난 19일 경매에 나온 2000드럼 중 사상 최고가인 1드럼에 2250만원짜리 젓새우가 나왔다”고 밝혔다.

이 젓새우는 5㎝ 정도로 굵고 살이 통통 오른 최상급이었다고 북부지점은 전했다.

조성용 북부지점 판매과장은 “지난 12일 경매에서 2100만원짜리 젓새우가 탄생하더니 바로 1주일 후에 2200만원을 넘어섰다”면서 “수협 젓새우 경매 역사상 최고가”라고 말했다.

신안수협은 북새우 등 하품으로 분류되는 젓새우는 풍어를 이루었지만 오젓, 육젓 생산량이 크게 줄며 2000만원을 훌쩍 뛰어넘은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영광, 신안 우이도 해역에서 200여척이 젓새우를 잡고 있다.

신안 새우젓 생산량은 229 어가(258척)에서 연간 1만여t을 잡아 740억원의 위판고를 올리는 등 전국의 75%를 차지하고 있다.

/신안=이상선 기자 sslee@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