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광주 동구, ‘예비마을기업’ 2곳 지정 약정
2020년 06월 01일(월) 00:00
광주시 동구 지산2동 ‘다복마을’과 지원1동 ‘소담이네’가 예비마을기업에 지정돼 1000만원의 사업비를 지원받는다.

지난 31일 동구에 따르면 ‘다복마을’과 ‘소담이네’는 최근 2020년 예비마을기업 지정 약정을 체결했다.

마을기업 예비단계인 ‘예비마을기업’은 광주시의 심사를 통해 선정되며, 구와 약정 체결 후 2년간 예비마을기업 자격이 주어진다.

2년 동안 지속적인 마을활동과 지역사회 공헌실적을 인정받으면 정부가 지정하는 마을기업으로 성장하게 된다.

두 예비마을기업은 1000만원의 사업비를 제공받아 마을기업 설립 준비를 위한 제품개발·교육·컨설팅 등에 사용, 지역주민에게 소득 및 일자리 창출의 기회를 제공하고 지역공동체 이익 실현으로 마을기업으로의 성장을 위한 기반을 마련하게 된다.

/정병호 기자 jusbh@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