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민주 ‘한명숙 재조사’ 드라이브
김태년 “지방선거 전 정치적 의도 의심”…박주민 “공수처 대상”
2020년 05월 22일(금) 00:00
더불어민주당은 21일 한명숙 전 국무총리의 불법 정치자금 수수 사건과 관련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수사 대상에 해당하는 점까지 언급하는 등 검찰 개혁에 본격 드라이브를 걸었다.

반면, 미래통합당은 한명숙 사건 재조사를 촉구하는 것에 대해 거대여당의 오만함이 드러나고 있다며 비난을 퍼부었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 “수사 당시 2010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있었고, 한 전 총리는 유력한 서울시장 후보였다”며 “이 사건의 출발에 정치적 의도는 없었는지 주목하게 된다”고 말했다. ‘한 전 총리에게 뇌물을 줬다’는 허위 진술을 했다는 고(故) 한만호 씨의 옥중 비망록 등을 거론하며 “의심을 할 만한 정황들이 많다”고 지적했다.

공수처에서 다룰 사안인지를 묻는 질문에 김 원내대표는 “검찰, 법무부, 법원 등 해당 기관에서 먼저 들여다봤으면 좋겠다”고 답했다.

박주민 최고위원은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충분히 다시 살펴볼 필요가 있는 상황”이라며 공수처 수사 대상이 된다는 의견을 밝혔다.

박 최고위원은 “공수처가 설치된다면 법적으로 수사 범위에 들어가는 건 맞다”라면서 “지금 당장 수사할 것이다, 말 것이다 말할 수 없고 독립성을 가지므로 공수처 판단에 달린 문제”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통합당 황규환 부대변인은 논평에서 “이제 와 전혀 새롭지 않은 비망록을 핑계로 한 전 총리를 되살리려 하는 것은, 177석 거대여당이 되었으니 무엇이든 마음대로 할 수 있다는 오만함의 발로”라고 주장했다.

/오광록 기자 kroh@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