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KBO, 볼판정 논란 심판들 퓨처스리그로 강등
이용규, 인터뷰서 ‘일관성’ 요구 발언에 강력 조처
2020년 05월 10일(일) 22:00
KBO가 리그 신뢰 강화를 위해 심판위원의 퓨처스 리그 강등 카드를 꺼내들었다.

KBO는 지난 8일 “7일 문학구장에서 열린 한화와 SK경기 해당 심판위원 전원(5명)을 9일부터 퓨처스리그로 강등하기로 결정했다”라고 발표했다.

한화 주장 이용규의 ‘소신 발언’에 이은 조치다.

이용규는 7일 SK전에서 결승타를 치며 팀의 8-4 승리를 이끌었다. 이날 멀티히트를 남긴 이용규는 아쉬운 볼 판정 속에 삼진 두 개도 기록했다.

그리고 이용규는 경기가 끝난 뒤 진행된 수훈선수 인터뷰에서 “선수들 대부분이 볼 판정에 대해, 일관성에 대해서 불만이 많다”며 “안타 하나를 치기 위해 피나는 노력을 하는 선수들이 있다. 그런 것을 알아주시고, 부탁 아닌 부탁을 드리고 싶다”며 심판진의 일관성 있는 볼판정을 부탁했다.

이용규의 인터뷰가 나간 뒤 논란이 커지자 KBO는 즉각 반응했다.

KBO는 해당 경기 심판위원들의 시즌 준비가 부족하다고 판단하고, 퓨처스리그 강등과 재교육이라는 초강수를 뒀다. 또 향후 심판 판정에 대해 모니터닝을 강화하고 판정과 관련해 리그 신뢰를 훼손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KBO는 심판의 볼판정 등에 대한 선수의 공개적인 의견 개진에 대해서는 리그 존중 차원에서 자제와 재발방지를 당부했다.

/김여울 기자 wool@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