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국내외 치매 연구의 성과 공유하고 지역사회 검진·예방 프로그램 확대”
이건호 광주치매코호트 연구단장
2020년 04월 06일(월) 00:00
“국내외 치매 연구의 성과를 공유하고, 지역사회 검진과 예방 프로그램을 확대해 치매 극복에 기여하겠습니다.”

이건호 광주치매코호트 연구단장은 지난 8년동안 치매조기발견을 위해 1만 3000여 명의 치매선별, 정밀검사를 시행하였고 조기에 치매를 발견할 수 있는 예측기술개발에 힘써왔다.

이건호 연구단장은 그간의 치매연구 결과를 국내 의료진은 물론 동아시아의 의·과학자과 공유하고 국제 치매연구의 발전을 주도하고 있다.

광주치매코호트는 지난 2017년 알츠하이머병 신경과학포럼(Neuroscience Forum on Alzheimer Disease: NFAD)을 창립해 매년 교류 행사를 개최하고 있습니다.

이건호 단장은 “NFAD는 국내 의학자, 과학자 및 공학자 등 치매 분야 전문가들, 개발자들간의 연구 데이터 공유와 토론 및 치매를 극복하려는 새로운 기술개발의 장으로 역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이 연구단장은 지난 2018년에는 제1회 아시안치매포럼(Asian Forum on Alzheimer Disease: AFAD2018)을 한국에서 주최하고, 한·중·일을 대표하는 의?과학자들 간의 학문교류 및 공동연구 증진에도 힘쓰고 있다.

이 단장은 연구성과 공유와 더불어 그동안 개발된 조기검진 시스템을 활용해 더 많은 지역민들이 조기에 치매검사를 받는 기회도 늘리겠다고 말했다.

이 단장은 “그동안 검사를 받았던 지역민들을 대상으로 지속적인 추적검사를 통해 치매의 발병원인과 진행과정을 연구하겠다”면서 “아울러 지역의 치매안심센터와 협력해 치매의 조기검사와 다양한 치매예방 프로그램을 확대해, 지역민들이 치매의 두려움에서 하루빨리 벗어날 수 있도록 애쓰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건호 단장은 고려대 유전공학 학사와 서울대 분자생물학과 대학원 석·박사를 마쳤다. 이후 서울대 의대 암연구소 연구원와 서울대 세포분화연구소 박사후 연구원, 피츠버그대 의대 약리학과 연구교수, ㈜BR시스템 대표이사, 한국뇌과학연구원 책임연구원, 한국뇌신경과학회 기획이사 등 요직을 역임했다. 또한 현재 한국뇌연구원 협력연구단 단장과 아시아치매포럼(AFAD) 공동조직위원장, 미국 알츠하이머병유전학컨소시움 공동연구원(한국대표), 알츠하이머병 신경과학포럼(NFAD) 조직위원장, 한국뇌협회 호남지부장, 국립광주과학관이사, 한국세포생물학회 호남·제주 분회장 등 뇌 관련 학회와 기관 등에서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다.

/채희종 기자 chae@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