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글로벌 AI 표준원’ 광주 유치 꼭 성공시켜야
2020년 02월 20일(목) 00:00
민선 7기 들어 지역의 미래 먹거리로 인공지능(AI) 산업 육성을 추진 중인 광주시가 세계 첫 ‘글로벌 AI 표준원’ 유치에 나섰다. 국제적인 표준 개발을 주도해 광주를 세계적인 ‘AI 중심 도시’로 만들기 위해서다.

이와 관련 더불어민주당 포용국가비전위원회는 그제 국회에서 세계적인 AI 석학들을 초청해 미래 혁신 전략과 ‘글로벌 AI 표준원’ 국내 유치 등을 논의하는 간담회를 가졌다. 이 자리에는 신기술의 국제 표준을 주도하는 국제전기전자기술자협회(IEEE) 투피 살리바 글로벌 AI 표준위원장과 인공지능 로봇 ‘소피아’ 개발 주역인 벤 괴르첼 오픈코드 파운데이션 회장 등이 참석했다.

민주당은 간담회에서 AI 석학들에게 광주시가 도전장을 낸 ‘글로벌 AI 표준원’ 국내 유치 의사를 전달하며 협조를 당부했고, 이에 대해 살리바 위원장 등은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고 한다. 살리바 위원장은 최근 언론 인터뷰에서도 ‘한국에 인공지능 표준과 관련한 기구를 설립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힌 바 있어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광주시는 향후 10년간 1조 원대 사업비를 투입해 첨단3지구에 대규모 AI 집적단지 등을 조성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전국 자치단체 가운데 유일하게 인공지능 전담 부서를 신설하고 ‘글로벌 AI 표준원’ 유치를 적극 추진하고 있다.

인공지능은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주도할 핵심 산업으로 꼽힌다. 광주시가 천편일률적인 SOC 구축에서 벗어나 AI를 정부 지원 사업으로 선택한 것은 미래를 내다본 탁월한 결정이었다. 이 사업은 이미 정부의 예비타당성 면제 사업으로 선정돼 전폭 지원을 보장받았다. 이런 상황에서 AI 기술에 대한 국제적인 표준을 결정하는 ‘글로벌 AI 표준원’을 유치하면 광주는 세계 AI 산업을 견인하는 대표 도시로 급부상할 수 있다. 따라서 반드시 유치가 성사될 수 있도록 지역 사회의 모든 역량을 집중해야 할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