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전남도 도시재생지원센터 3월 발족
신규 공모서 16곳 이상 선정 목표
기존 대상 24개 지구 895억 투입
2020년 01월 15일(수) 00:00
전남도는 올해 도시재생 신규 공모에 16곳 이상 선정을 목표로 오는 3월 전남도 도시재생지원센터를 발족하는 등 준비에 착수했다.

기존 도시재생사업 대상지 24개 지구에는 895억원을 투입하기로 하는 등 도내 중소도시들이 도시경쟁력 확보와 생활 환경 개선에 총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14일 전남도에 따르면 2020년 도시재생 국토교통부 신규 공모에 뉴딜사업 6곳과 인정사업 4곳, 소규모 재생사업 6곳 이상 선정을 목표로 오는 3월 전남도 도시재생지원세터를 개원할 예정이다. 센터는 앞으로 신규 사업 발굴, 도시재생지원 협의회 전문가 컨설팅, 마을관리협동조합, 주민협의체, 집수리지원단 등 주민참여 공동체 구축 등과 관련된 정부부처 공모에 나서는 한편 도시재생대학을 운영해 지역 주민의 역량을 높이고, 도시재생 전문가를 양성하는 역할을 맡게 된다.

지난 2017년부터 시작한 도시재생 뉴딜사업에 전남도는 매년 7~8곳이 선정돼 총 13개 시·군 24곳에서 3800억원의 예산을 확보한 바 있다. 사업 규모에 따라 3~5년간 사업을 추진하며 올해는 895억원을 투입한다.

도시재생 뉴딜사업 가운데 골목길, 빈집정비 및 공동주택 사업 대상지는 목포 ‘보리마당’, 여수 ‘스마트하게 통통통 문수동’, 광양 ‘태인동 과거, 현재, 미래를 열다! 시작’ 등 3곳이다. 나주 ‘도란도란 만들어가는 역전마을’, 보성 ‘엄마품 주거지 장좌마을’ 등 4곳은 주차장, 공동이용시설 등 생활편익 사업, 순천 ‘비타민 저전골’, 나주 ‘근대유산과 더불어 상생하는 영산포’ 등 12곳은 공공·복지·편의시설, 골목상권 활성화 사업이 각각 실시된다. 목포 ‘1897개항문화거리’, 순천 ‘몽미락이 있는 청사뜰’ 등 5곳은 중심상권 활성화사업 방식으로 추진한다.

/윤현석 기자 chadol@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