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김영록 지사 “농어민 공익수당 첫 단추 잘꿰어 성공모델 만들자” 해상풍력단지 국비 반영 노력 당부
2019년 11월 20일(수) 04:50
김영록 전남지사는 19일 “농어업의 공익적 가치를 보상하는 ‘농어민 공익수당’ 등 전남에서 전국적으로 처음 실시하는 시책을 서두르기보다는 정확하고 꼼꼼하게 챙김으로써 첫 단추를 잘 꿰어 성공모델로 만들자”고 강조했다.

김 지사는 이날 도청 서재필실에서 열린 실국장 정책회의를 통해 “농어민 공익수당을 비롯해 e-모빌리티와 에너지신산업 규제자유특구, 전남형 일자리사업인 서남해안해상풍력단지 등 시책이 잇따라 가시화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지사는 “농어민 공익수당은 농도 전남이 지속가능한 농어촌 발전을 지원하기 위해 도입, 2020년 4월 첫 지급을 앞두고 있다”며 “물리적으로 시간이 촉박하다고 무리하게 서두르지 말고, 기초자료 조사부터 대상자 접수, 선정에 이르기까지 전 과정을 꼼꼼하게 추진해 공정성과 객관성을 확보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지사는 또 “전국에서 유일하게 e-모빌리티와 에너지신산업 분야, 2개의 규제자유특구 지정을 받았다”며 “특구 지정이 목표 도달이 아닌 출발 상태인 만큼 현재 추진 중인 ‘에너지신산업 강소연구개발특구’ 등과 연계해 시너지 효과가 나도록 최선을 다해달라”고 독려했다.

이어 “서남해안해상풍력단지는 전남의 새 천 년 비전인 ‘청정 전남, 블루 이코노미’에 포함된데다 대통령도 공약한 관심사항이자, 전남형 일자리의 첫 번째 주요 프로젝트”라며 “직접, 간접적인 일자리 12만 개가 창출돼 대형 산단이 하나 생기는 것과 같은 효과가 있으므로, 반드시 국가계획에 포함돼 국비 예산이 반영되도록 추진해달라”고 당부했다.

/윤현석 기자 chadol@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