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보수통합 논의 물살 … 꼬여가는 패트 정국
유승민 “탄핵의 강 건너면 대화 시작”…황교안에 대화 제안
민주 “묻지마 보수통합 유감”…예산안 처리 등 영향 불가피
2019년 11월 08일(금) 04:50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비당권파의 보수 통합 논의가 본격화할 조짐을 보이면서 예산 및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정국이 복잡해지는 모습이다.

보수 야권의 통합 논의에 속도가 붙을 경우 여권이 공들이고 있는 검찰개혁 법안 등 패스트트랙 법안 및 내년도 예산안 처리가 더 큰 난관에 부딪힐 수 있는 데다, 총선 대결 구도에도 영향이 불가피하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한국당 황교안 대표의 보수 대통합 제안에 대해 평가절하한 반면 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비당권파는 통합 메시지를 공개적으로 주고받으면서 공동으로 대여 공세에 나서는 모습을 보였다.

민주당은 7일 황 대표가 ‘공관병 갑질 논란’을 빚은 박찬주 전 육군대장 영입을 추진하다 역풍을 맞고 보수통합으로 한국당 내 논란 돌파를 시도하고 있다고 보고 이를 공격 포인트로 삼았다.

이인영 원내대표는 이날 정책조정회의에서 “황교안 대표가 책임 추궁을 피하기 위한 ‘묻지마 보수통합’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면서 “공관병 갑질 인사의 영입 이유를 묻는 국민 질문에 대한 대답이 ‘묻지마 보수통합’이라는 것에 대해 지극히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한국당이 청와대 참모의 파면 공세를 하면서 전날 예결위를 파행시킨 것도 강하게 비판했다. 조정식 정책조정위의장도 “한국당이 어제 강 수석의 예결위 출석을 문제 삼으면서 예산 심사 일정을 보이콧했다”면서 “셀프 표창장 남발, 인재영입 참사 등 당내 갈등 비판을 회피하기 위해 예산 심사를 볼모로 치졸한 정치투쟁을 부릴 여유가 없다”고 가세했다.

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비당권파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은 전날에 이어 이날도 통합과 관련한 간접 대화를 이어갔다.

황교안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자유민주세력 통합은 내년 총선과 2022년 대선에서 문재인 정권을 심판하고 대한민국 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첫걸음”이라며 “문재인 정권에 맞서 모든 자유민주세력의 통합은 더 미룰 수 없는 시대적 과제”라고 강조했다.

유승민 의원도 이날 변혁 회의에서 “보수 재건을 위해서 3가지 원칙만 확실히 지켜진다면 다른 아무것도 따지지도 요구하지도 않을 것”이라며 “일단 상대방의 선의를 믿고 진정성 있는 대화를 제안한 것”이라고 했다. 유 의원이 제시한 3가지 원칙은 ▲탄핵의 강을 건너자 ▲개혁보수로 나아가자 ▲낡은 집을 허물고 새집을 짓자는 것이다.

일단 황 대표와 유 의원은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에 대해선 ‘불문’(不問)을 전제로 의견이 접근된 상태다. 또 ‘낡은 집’을 허물어야 한다는 유 의원의 제안에도 황 대표는 “(간판 교체도) 포함이 될 수 있을 것”이라며 가능성을 열어뒀다.

한국당 초선 의원 20여명은 이날 회동을 갖고 “보수 대통합에 대해 적극적으로 지지한다”며 힘을 실었다.

이처럼 총선을 5개월여 앞둔 시점에서 보수통합은 급물살을 탈 조짐을 보이고 있지만 극복해야 할 과제는 여전히 많다는 점에서 추후 상당한 진통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임동욱 기자 tuim@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