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송혜교, 한글날 일본 우토로마을에 한글안내서 기증
2019년 10월 09일(수) 22:53
송혜교(오른쪽)와 서경덕 교수 [연합뉴스 자료사진]
배우 송혜교와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9일 한글날을 맞아 일본 우토로 마을에 한글 안내서 1만부를 기증했다.


두 사람은 8년 전부터 전 세계 한국 역사 유적지에 한글 안내서를 기증하는 운동을 펼치고 있다.

서 교수는 이날 자신의 소셜미디어에 "새로운 곳에 기증하는 일도 좋지만 우토로 마을 등 지금까지 해왔던 곳에 부족하지 않도록 다시 채우는 프로젝트도 꾸준히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그러면서 "최근 송혜교 씨와 대한민국 독립운동 유적지에 오랜 시간이 걸린다 해도 안내서를 다 기증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자고 약속했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