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보해양조 ‘역사 바로 알기’ 근로정신대 피해 양금덕 할머니와 문화탐방
2019년 10월 09일(수) 04:50
아베 정부의 무역 보복 조치 이후 반일 감정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보해양조(대표이사 임지선)가 광주전남 대학생들과 함께 근로정신대 강제노동 피해자인 양금덕 할머니를 만나 역사 바로 알기에 나섰다.

보해양조 대학생 봉사단인 젊은잎새 봉사단원들은 지난 5일 양금덕 할머니와 함께 장성 백양사로 문화 탐방에 나섰다. 보해는 광주전남 미래를 이끌 대학생들에게 우리 역사에 대해 알리기 위해 이날 행사를 기획했다.

젊은잎새 봉사단원들은 양금덕 할머니를 통해 일제 강점기 미쓰비시 중공업이 조선인들을 어떻게 수탈했는지를 생생하게 배웠다. 특히 현재 진행중인 일본과의 무역 갈등이 근로정신대 할머니들에 대한 지난해 11월 대법원의 판결에서 시작됐다는 사실에 대해서도 다시 한번 확인하는 계기가 됐다.

양금덕 할머니는 “일본 제품 불매 운동에 대한 열기는 높지만 그 출발점이 된 근로정신대 피해자들에 대한 관심은 여전히 부족한 상황이다”며 “광주전남 대학생들이 포함된 젊은잎새 봉사단원들이 근로정신대와 그 피해자들에 관심을 기울여줘서 큰 힘이 됐다”고 말했다.

/최재호 기자 lion@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