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2020년대 7% 성장클럽 7개국 중 5개국이 아시아 신흥국"
인도·방글라·베트남·필리핀·미얀마…중국은 40년만에 탈락
2019년 05월 13일(월) 14:11
국내총생산 (GDP) 성장률 상승 (PG) [장현경, 정연주 제작] 사진합성
향후 10년동안 연간 경제성장률 7% 달성이 예상되는 7개국 가운데 5개국이 아시아 신흥국가라는 전망이 나왔다.

12일(현지시간) 블룸버그 통신이 인용한 스탠다드차타드 보고서에 따르면 인도, 방글라데시, 베트남, 미얀마, 필리핀 등 아시아 5개국이 2020년대 7% 성장클럽에 속할 것으로 분석됐다.

나머지 2개국은 아프리카 에티오피아와 코트디부아르가 차지했다.

이런 높은 성장률은 국내총생산(GDP)이 10년 마다 약 2배 수준으로 커지는 것을 의미하며 특히 베트남은 1인당 GDP가 지난해 2천500 달러에서 2030년에는 1만400 달러로 4배 가까이 성장할 것으로 기대됐다.

보고서는 2030년까지 7% 성장클럽에 속한 이들 남아시아 국가의 인구가 세계 인구의 5분의 1가량을 차지하면서 이들의 성장세가 두드러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런 인구 비중은 인도에 긍정적인 요인으로 작용할 것이며 방글라데시에서는 건강과 교육 부문 투자 덕분에 생산성이 높아질 것이라고 보고서는 덧붙였다.

보고서는 ▲ 수출 또는 공급 주도의 원자재 호황 ▲ 심각한 경제적 혹은 정치적 약화에 이은 회복 기간 ▲ 통화확대 혹은 부동산 호황을 포함한 경기과열 ▲ 제조업 등 수출 주도의 산업화 등을 7% 성장클럽으로 가는 길목으로 꼽았다.

2010년 조사 당시 7% 성장클럽에 속한 10개국은 아시아와 아프리카 국가가 반반이었으나 올해 조사에서는 아시아 국가가 과반을 차지했다.

아프리카 국가들의 부진을 두고 전문가들은 원자재 가격의 하락 속에 개혁이 지연되고 있다는 점을 지목했다.

중국은 40년 가까이 7% 성장클럽에 이름을 올렸다가 이번 보고서에서 제외됐다.

스탠다드차타드는 2020년대 중국이 연 5.5% 경제성장률을 유지할 것으로 추정했다.

보고서는 "경제성장 속도가 빨라지면 사람들을 절대빈곤에서 더 빨리 구출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재화와 서비스, 보건과 교육에 대한 접근도 개선된다"며 "고속성장에 따른 고소득 덕분에 정치 사회적 불안정이 줄고 사회개혁이 더 쉽게 도입되는 선순환이 이뤄질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