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이안과, 호남 최초 망막질환 최첨단 검사장비 도입
망막질환 DRI OCT Triton로 정확한 검사·진단
2019년 04월 22일(월) 00:00
아이안과는 최근 호남 최초로 망막질환 최첨단 검사장비, 안구광학단층촬영기(DRI OCT Triton(SS OCT))를 도입했다. 안구광학단층촬영(DRI OCT Triton(SS OCT)) 장비는 망막 조직의 고해상도 단층영상 및 횡단면을 측정하고 이를 분석하여 조직의 횡단면적 정보를 제공해주는 첨단 진단 장비다.

적외선 계열의 파장의 빛(Laser Beam)을 이용하며 굴절지수의 차이가 있는 두 조직 내에서 반사되는 빛의 시간 차이를 광학적 간섭계를 사용하여 고해상도의 단층 영상을 촬영하게 된다. 이 장비는 눈과 직접 접촉하지 않아 환자의 부담이 적고, 고해상도의 이미지검사가 가능할 뿐만 아니라 산동을 하지 않고도 검사가 가능하다. 또한 적외선을 이용하므로 검사 중 환자의 피로도가 적다는 장점도 있다. 또한 기존의 장비보다 4배 이상의 빠른 속도로 검사가 가능하기 때문에 환자 눈 움직임에 대한 대처가 빠르다.

/채희종 기자 chae@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