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간암 세포 굶겨 죽일 수 있는 단서 찾았다
서울대·이화여대 연구팀
2019년 04월 08일(월) 00:00
국내 연구진이 간암 세포를 말 그대로 굶겨 죽이는 방법을 학계에 제시했다.

한국연구재단은 서울대 이정원 교수·이화여대 최선 교수 연구팀이 간암 세포 생존을 위해 필수적인 아미노산(아르지닌)을 감지하고 이동능력을 차단하는 기술을 내놨다고 최근 밝혔다.

성과를 담은 논문은 이날 세포 대사 분야 국제학술지 ‘셀 메타볼리즘’(Cell Metabolism)에 실렸다.

최근 임상 연구에 따르면 간암 세포는 아미노산 중 하나인 아르지닌을 스스로 생성하지 못한다. 아르지닌은 간암 세포 증식과 생존에 절대적으로 필요한 아미노산의 하나다. 연구팀은 아르지닌 분해보다는 이동길 차단법을 고안했다. 단백질 합성에 활용되지 않도록 세포질로의 이동을 제한하는 게 성과의 핵심이다.

생리적 농도 수준의 아르지닌을 감지하고 이동하도록 하는 요인이 ‘TM4SF5’ 막 단백질인 만큼 그 저해제를 이용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