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하이트진로 청정라거 맥주 ‘테라’ 출시
원료부터 디자인까지 변화
호주 맥아 100% 사용
2019년 03월 14일(목) 00:00
하이트진로는 13일 ‘청정라거’를 콘셉트로 차별화된 원료와 공법을 적용한 맥주 신제품 ‘테라’(TERRA)를 오는 21일 출시한다고 밝혔다.

지난 2013년 ‘퀸즈에일’ 이후 6년 만에 직접 개발한 신제품을 선보이는 것으로, 맥주(발포주 제외) 제품이다. ‘테라’는 라틴어로 흙, 대지, 지구를 뜻한다.

호주 청정 지역인 골든트라이앵글 지역의 맥아를 100% 사용하고, 발효 공정에서 자연 발생하는 탄산만 사용했다는 게 하이트진로의 설명이다.

골든트라이앵글은 호주에서도 깨끗한 공기와 풍부한 수자원, 보리 생육에 최적화된 일조량과 강수량, 비옥한 검은 토양을 갖춘 지역으로 꼽힌다.

테라라는 제품명도 이 지역의 이미지와 청정성, 자연주의를 반영해 결정됐다.

또 발효 공정에서 자연 발생하는 탄산만을 사용하기 위해 별도 저장 기술과 장비를 새로 도입했다. 이를 통해 라거 특유의 청량감을 강화하고 거품과 탄산을 오래 유지할 수 있게 됐다고 하이트진로는 밝혔다.

여기에 ‘청정라거’라는 컨셉에 맞춰 초록색을 브랜드 컬러로 결정하고 모든 제품 포장에 적용했다.

신제품은 오는 21일 첫 출고 후 전국 대형마트, 편의점, 음식점, 유흥업소 등에서 동시 판매된다. 출고가는 기존 맥주와 같고 알코올 도수는 4.6%다. 가격은 공장출고가 기준 355㎖ 캔 1238.95원, 500㎖ 병 1146.66원이다.

하이트진로 관계자는 “이번 신제품은 원료, 공법부터 포장까지 모든 부분을 완전히 차별화했다”며 “청정에 대한 소비자들의 수요를 채워줄 수 있는 고품질의 대한민국 대표 맥주로 인정받을 수 있도록 적극적인 소통과 공격적인 마케팅 활동을 펼치겠다”고 말했다.

/최재호 기자 lion@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