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광주 정치권, 尹 ‘5·18 정신 헌법 전문 수록’ 미언급에 아쉬움
2024년 05월 18일(토) 17:50
광주시의회 5·18특별위원회 소속 시의원들이 18일 열린 제44주년 5·18 기념식에서 ‘5·18 헌법 전문 수록’이라고 쓴 펼침막을 들고 침묵시위를 하고 있다. <정다은 광주시의원 제공>
광주지역 정치권은 윤석열 대통령이 5·18민주화운동 44주년 기념식에서 ‘5·18 정신 헌법 전문(前文) 수록’을 언급하지 않은 데 대해 잇따라 아쉬움을 표하고 나섰다.

광주시는 18일 대변인 명의로 입장문을 내고 “대통령님이 3년 연속 5·18 기념식에 참석해 주셔서 감사하다”면서도 “우리 국민이 듣고 싶어 했던 ‘5·18 정신 헌법 전문 수록’에 대한 내용이 기념사에 언급되지 않아 무척 아쉽다”고 밝혔다.

광주시는 “3·1운동이 일제 저항운동이었고 4·19혁명이 이승만 반독재 투쟁이었듯 5·18은 국가폭력에 대한 시민들의 투쟁이었다”며 “대통령님이 기념사에서 언급하신 ‘대한민국 자유와 번영의 토대’인 5·18은 이제 한 걸음 더 나아가야 한다”고 주장했다.

광주시의회 5·18특별위원회 소속 시의원들도 이날 열린 5·18 44주년 기념식에서 ‘5·18 헌법 전문 수록’이라고 쓴 펼침막을 들고 침묵시위를 펼쳤다.

정다은 5·18 특위 위원장은 침묵시위 후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윤 대통령은 취임 이후 참석한 첫 국가기념식에서 ‘오월정신은 헌법정신 그 자체’라고 말했다”며 “그러나 대통령은 5·18 관련 예산을 줄줄이 삭감하고 오늘 기념사 그 어디에도 대통령의 진심은 없었다”고 지적했다.

정 위원장은 “5·18특위 소속 시의원들의 펼침막 침묵시위는 대통령이 공약을 지키길 바라는 마음으로 준비했다”며 “대통령에게 염치를 묻고 싶다”고 말했다.

/김해나 기자 khn@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