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황우여 “대통령, 5·18 정신 헌법 전문 수록 여러번 천명…변함 없어”
5·18 44주년, 광주에서 원외조직위원장 간담회
2024년 05월 18일(토) 15:55
황우여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5·18민주화운동 44주년인 18일 광주시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국민의힘 지도부, 원외조직위원장들과의 간담회를 열고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황우여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5·18민주화운동 44주년인 18일 “윤석열 대통령은 5·18 정신 헌법 전문(前文) 수록에 대한 의도를 여러 번 천명했다”고 밝혔다.

여당 지도부가 이날 기념식에 참석한 뒤 광주에서 간담회를 연 것은 호남 민심 잡기에 적극적으로 나서겠다는 의지로 풀이된다.

황 위원장을 비롯한 국민의힘 지도부는 이날 광주시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원외조직위원장들과 간담회를 열고 총선 평가와 혁신 방안, 당 발전 방안 등을 비공개로 논의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황 위원장과 추경호 원내대표, 정점식 정책위의장, 성일종 사무총장 등이 참석했다.

황 위원장은 모두발언을 통해 “오늘 5·18 기념식에 와서 영상 등을 보며 말할 수 없는 눈물과 가슴에 울컥하는 것을 참을 길이 없었다”며 “광주에서 이런 모임을 갖는 것 자체가 우리 당으로서는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광주 민주화운동은 이제 광주의 운동을 뛰어넘어 대한민국의 자랑스러운 민주 역사의 현장을 이뤄내고 있다”며 “(5·18은) 유네스코에 모든 기록이 등재됨으로써 우리나라만의 행사가 아니고 전 세계인들, 특히 자유민주주의를 희구하는 많은 사람들에게 ‘이러한 운동이 일어났었다, 일어날 수 있다, 일어날 것이다’라고 하는 엄청난 희망의 메시지다”고 강조했다.

황 위원장은 호남지역 원외조직위원장들에게 원내로 진입하자는 의지를 표명하며 호남에서 위원장들의 어려움에 대해 공감했다.

그는 위원장들에게 “지난 대선 때 50여 일을 광주에서 묵었다. 호남 군 단위까지 다니면서 여러분들의 마음을 간직하고 갔다”며 “그때 호남의 호응이 굉장히 컸고 두 자리의 지지를 얻어냈다. ‘호남은 안 된다’는 생각을 절대 하면 안 된다. 우리 하기 나름이다”고 강조했다.

황 위원장은 간담회를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나 5·18 44주년 기념식 참석 소감에 대해 묻는 말에 “대한민국의 민주화운동은 자유민주주의를 추구하는 전 세계인들에게 자신들의 자유민주주의를 구현하는 데 있어서 하나의 큰 표적이 된다”며 “광주와 더불어 대한민국이, 전 세계인이 함께 자유민주주의의 혜택을 누릴 수 있도록 힘을 합치는 나라의 기념비적 기념식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기념사에서 ‘5·18 정신 헌법 전문 수록’에 대해 언급하지 않은 것에 대해서는 “대통령께서 여러 번 얘기하셨기 때문에 기념사에서 그 자체를 또 언급하는 것은 아마 불필요하다거나 그 부분에 대해서 다른 말씀을 하시다 보니까 그렇게 된 거 아닌가 싶다”며 “그 부분에 대한 대통령의 의지를 여러 번 천명하셨기 때문에 변화가 있다고 보실 필요는 없을 것 같다”고 밝혔다.

황 위원장은 5·18 정신 헌법 전문 수록에 대해 당 전체가 공감한다는 입장을 표하면서도 “과연 전문만 수정하는 것으로 아쉬움이 해소될까 하는 생각이 있다”며 “모든 걸 녹여내는 제대로 된 개정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국민의힘은 이날 간담회에 앞서 윤희석 선임대변인 명의로 논평을 내고 “5·18 정신은 더 이상 특정 정치세력의 상징이 아닌 온전한 대한민국 민주화의 상징이 돼야 한다”며 “국민의힘은 자유민주주의를 지키고자 했던 5·18 정신을 헌법 전문에 수록해야 한다는 입장을 이미 밝혔다. 여야 간 초당적 협의를 기반으로 5·18 정신이 헌법 전문에 수록될 수 있도록 적극 나서겠다”고 밝혔다.

한편 간담회 도중 강기정 광주시장이 방문해 황 위원장과 지도부에게 인사를 건넸다. 강 시장은 지난 14일 추경호 원내대표를 만나 ‘5·18 정신 헌법 수록’을 요청한 바 있다.

/글·사진=김해나 기자 khn@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