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순천서 엘리베이터 수리하던 30대 추락해 숨져
2024년 02월 06일(화) 11:32
/클립아트코리아
순천에서 30대 엘리베이터 수리기사가 아파트에서 추락해 숨졌다.

6일 순천경찰 등에 따르면 지난 5일 오후 3시께 순천시 용당동의 18층 높이 아파트 옥상에서 A(31)씨가 추락했다.

엘리베이터 수리기사인 A씨는 크게 다쳐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결국 숨졌다. A씨는 당시 아파트 17층에 멈춰 있는 엘리베이터를 수리하기 위해 이 아파트를 방문한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계단으로 올라가는 것이 힘들어 옆 동 엘리베이터를 이용해 옥상으로 올라간 뒤, 고장난 엘리베이터가 설치된 동으로 이동하려다 사고를 당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A씨가 아파트 옥상의 박공(‘八’자 모양 지붕)에서 발을 헛디뎌 아파트 출입구 쪽으로 추락한 것으로 추정하고 엘리베이터 업체 등을 통해 안전관리자가 있었는지 여부와 구체적인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또 광주지방고용노동청은 중대산업재해 처벌 대상인지 여부를 수사 중이다.

/유연재 기자 yjyou@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