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쇠를 달구고 망치질하며 노래하라- 장석주 시인
2023년 07월 07일(금) 07:00
사람들은 원고료와 인세만으로 생계를 꾸리는 나를 가리켜 ‘전업 작가’라고 한다. 어찌어찌하다 보니 책상 앞에 어깨를 구부리고 앉아 글을 쓰는 직업을 갖게 되었다. 인생의 3분의 2를 책상 앞에 앉아서 글을 쓰며 보내고 나니 알겠다. 제 고독과 마주하며 무언가를 쓰는 일은 보람도 없지 않지만 꽤나 건조한 작업이라는 것을! 작가의 일이란 ‘꿈, 낳기, 창작’이다. 그 일은 ‘우리를 통해 존재하고자 하는 것들’에게 몸을 주어 존재하게 한다. 현실에서 당장의 쓸모는 없을지라도 작가라는 직업을 갖고 사는 동안 가끔 몸을 쓰는 직업을 가졌다면 지금보다 더 행복했을까, 하고 묻곤 했다. 국가재해보험국이란 직장에서 근무하며 퇴근한 뒤에는 자기 방에서 타자기로 소설을 썼던 카프카가 그랬듯이 나는 언젠가 ‘가구를 만드는 장인’이 되고 싶어 했다. 하지만 종일 나무에서 나오는 향내를 맡으며 일하고 싶다는 꿈은 이룰 수가 없었다.

내 아버지의 직업은 목수였다. 그는 솜씨가 좋은 목수였지만 몸을 쓰는 자기 직업에 대한 자부심은 크지 않았다. 현장에서 몸을 쓰며 땀 흘리는 일보다는 ‘책상에서 펜대를 굴리며’ 살기를 갈망하던 아버지는 한 직장에서 진득하니 견디기보다는 여러 번 전직을 하며 옮겨 다녔다. 그렇게 옮겨 다녔건만 아버지는 만족감을 찾은 적은 없었던 것 같다. 아버지는 실직으로 빈둥거리며 보낸 세월이 더 길었다. 일하지 않고 무위도식하는 자는 무기력하고 비루해 보였다. 내가 아버지처럼 살지 않겠다고 다짐을 했던 것은 그 때문이다. 나는 여러 사업을 구상하고 ‘허황한 일확천금’을 꿈꾸는 아버지의 속내를 이해하거나 용납할 수가 없었다.

이 세상이 온전하도록 떠받치는 것은 ‘평범한 사물들의 인내심’, 꽃을 피우는 구근식물, 벌과 나비들, 땅에 뿌리를 박고 광합성 작용을 하는 나무들, 그리고 제 자리를 지키며 일하는 자들의 성실함이다. 시인의 표현을 빌리면 대장간을 짓고, 쇠를 달구고 망치질 하며 노래하는 사람들이 있기에 세상은 평화롭게 굴러간다. 씨를 뿌리고 파종하는 농부들, 새벽 거리를 청소하는 환경 미화 노동자들, 빵을 굽는 제빵사들, 봉제 공장에서 일하는 여성들, 간호사와 의사들, 우편물을 분류하고 배달하는 우체국 직원들이 없다면 세상은 어떻게 될까? 제 일터에서 헌신하는 노동자가 없다면 우리 생활은 지금보다 훨씬 더 조악하고 누추해질 게 분명하다.

‘저기 언덕 꼭대기에 서서/ 소리치지 말라./ 물론 당신이 하는 말은/ 옳다, 너무 옳아서/ 그것을 말하는 자체가/ 소음이다./ 언덕 속으로 들어가라./ 그곳에 당신의 대장간을 지어라./ 그곳에 풀무를 세우고/ 그곳에서 쇠를 달구고/ 망치질 하며 노래하라./ 우리가 그 노래를 들을 것이다./ 그 노래를 듣고/ 당신이 어디 있는지 알 것이다’.(올라브 H. 하우게, ‘언덕 꼭대기에 서서 소리치지 말라’)

누구나 자기가 하는 일이 공연히 언덕 꼭대기에 서서 소리치는 일이 되지 않기 위하여 애써야 한다. 그 외침이 의미의 생산이 아니라 소음을 만드는 공허한 짓인 탓이다. 나는 자주 묻는다. 내가 하는 일이 고슴도치나 양치식물이 세상에 기여하는 것보다 조금이라도 더 나은가? 한 줄의 시, 한 줄의 산문이 세상을 이롭게 하는데 힘을 보태지 못한다면 그것은 부끄러운 일이다. 무용한 아름다움을 노래하는 시인들이란 얼마나 하염없는 존재들인가!

시인 윤동주는 ‘파란 녹이 낀 구리 거울’에 제 얼굴을 비춰 보고 그 욕됨에 부끄러워하며, ‘내일이나 모레나 그 어느 즐거운 날에/ 나는 또 한 줄의 참회록을 써야 한다’라고 다짐한다. 그런 시구를 적는 청년은 외래의 피침으로 국권을 잃고 식민지로 전락한 조국에서 야만의 시대를 견뎌야 했던 그 누구보다도 정직한 사람이었다. 생명을 가진 것들은 모두 빛의 격려 속에서 먹고 살기 위하여 일한다. 박새와 곤줄박이, 닭과 오리, 벌과 개미, 저 혼자 돋는 열무 싹과 민들레도 먹이를 구하며 생명의 동력을 얻는다. 우리가 하는 정직한 일들은 생계의 방편이고 꿈을 향해 나아가는 도정이며, 삶의 기쁨과 의미를 만드는 근간이다. 한 사람의 가치는 그가 하는 일에 대한 평판에서 나온다. 일하지 않는 자는 어떤 평판도 얻을 수 없다. 그래서 시인은 쇠를 달구고 망치질하며 노래하는 사람이 되라고 썼을 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