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군공항 반대에 28억 쓴 무안군에 공익감사 청구
광주 민간·군 공항 무안이전대책위, 알권리 충족 정보 제공 요구
2023년 05월 31일(수) 20:00
무안국제공항 전경. <광주일보 자료사진>
광주 민간·군 공항 무안이전대책위원회(이하 대책위)가 군 공항 이전 반대를 위해 지난 2019년부터 5년간 28억원의 예산을 수립·집행했다는 지적<광주일보 2023년 5월 30일자 1면>과 관련 무안군에 대해 감사원 공익감사를 청구하기로 했다.

대책위는 1일 오후 무안국제공항에서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성명서를 발표할 예정이다.

대책위는 성명서에서 “무안군이 지난 2019년 ‘군 공항 이전 저지활동 지원조례’를 제정해 군 공항 이전 반대 범국민대책위원회(이하 범대위)에 대해 일방적으로 지원한 것에 대해 그 적법성을 따져야 한다”며 “무안군은 공항 이전과 관련한 국책사업을 반대하면서 피같은 군민의 혈세를 더 이상 투자하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무안군에 광주공항 이전과 관련 전문가 초청 군민공청회, 찬반토론회 등 군민의 알 권리 충족을 위한 정확한 정보 제공을 요구했다.

대책위는 이어 “(군 공항 이전과 관련)무안군이 반대만을 일삼고 군민들에게 근거 없는 거짓 선동만을 일삼고 있다”며 “군민을 위한 정책은 무엇이며, 미래 후손을 위한 대안은 무엇인지를 밝혀 군민 모두를 안심시켜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대책위는 무안국제공항으로의 광주 민간·군 공항 이전으로 서남권 거점공항의 기능을 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취지로 최근 발족한 바 있다.

/윤현석 기자 chadol@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