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지리산 반달가슴곰 ‘기지개’
방문객 탐방로만 이용하세요
2023년 05월 25일(목) 20:45
지리산 반달가슴곰<사진>이 겨울잠을 끝내고 활동을 시작했다.

25일 국립공원공단은 “탐방로에서 벗어날수록 반달가슴곰과 마주칠 확률이 높다”며 “지리산을 방문할 때는 정해진 탐방로만 이용해야 한다”고 밝혔다.

반달가슴곰은 멸종위기 야생생물 Ⅰ급으로, 지리산에는 올해 태어난 새끼 반달가슴곰 7마리를 포함해 86마리가 서식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새끼를 출산한 어미 반달가슴곰은 보호본능이 강해 주의가 필요하다.

환경부가 지난 10년간 (2013년~2022년) 지리산에서 수집한 반달가슴곰 위치 정보 3만여건을 분석한 결과, 탐방로 주변에서 멀어질수록 반달가슴곰이 활동하는 빈도가 높아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탐방로 주변 10m 이내에서 반달가슴곰이 관찰된 빈도는 0.44%이었고, 100m 이내가 2.86%, 1㎞ 이내는 61.43%였다.

반달가슴곰이 사람에 대한 경계심이 많은 만큼, 탐방로에서 멀어질수록 반달가슴곰의 활동 빈도가 높아지는 것으로 분석됐다.

이에 환경부 등은 분석 결과를 바탕으로, 주요 탐방로와 샛길 입구에 반달가슴곰 출현을 알리는 현수막 등을 설치한다는 방침이다.

탐방객이 반달가슴곰과 마주치지 않도록 무인 안내방송시스템을 100개에서 120개로 확대하고, 대피소와 탐방로마다 곰 활동지역과 대처요령 등을 적극적으로 안내한다.

환경부 관계자는 “곰이 멀리 있는 경우 조용히 그 자리에서 벗어나고, 가까이 곰을 만날 경우 시선을 피하지 말고 뒷걸음으로 벗어나야 한다”며 “반달가슴곰과 사람이 자연 속에서 건강하게 공존하기 위한 관련 내용을 적극적으로 홍보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천홍희 기자 strong@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