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김대중평화회의’ DJ 철학·정신 유산 세계화
목포·신안서 10월 4일~16일 개최…노벨상 수상자 등 2000여명 참석
2023년 04월 03일(월) 19:45
3일 전남도청 서재필실에서 열린 ‘2023 김대중평화회의’ 조직위원회 회의에서 공동위원장인 김영록 전남지사, 김성재 김대중평화센터 상임이사를 비롯해 김대중 전남교육감 등 외교, 학계, 언론계 주요 인사 20여 명이 참석했다. <전남도제공>
전남도가 김대중 전 대통령의 정신 계승을 위해 오는 10월 4일부터 6일까지 목포시와 신안군 일대에서 열리는 2023 김대중평화회의를 품격 있는 국제행사로 개최한다.

‘김대중 정신’ 계승·발전의 기틀을 마련한 2021년 시작한 평화회의에 이어 올해 두 번째로 열리는 평화회의에서는 김 전 대통령의 철학과 정신 유산의 세계화에 초점을 맞출 예정이다.

전남도는 3일 도청 서재필실에서 김대중평화회의 조직위원회를 열어 제2회 평화회의 추진 방향을 논의하고, 국내외 연사 섭외, 문화행사, 홍보 등 세부 프로그램 운영 방안과 세부 실행계획에 대해 논의했다. 회의에는 공동위원장인 김영록 전남지사와 김성재 김대중평화센터 상임이사를 비롯해 김대중 전남도교육감, 박홍률 목포시장 등 외교, 학계, 언론계 주요 인사 20여 명이 참여했다.

위원들은 평화회의의 취지에 부합하는 세계적 여론주도층(오피니언 리더)을 초청해 회의의 완성도를 높이는 한편, 다양한 문화행사를 준비해 엠지(MZ) 세대부터 노령 층까지 전 세대가 즐기고 참여하는 국제행사로 발전시키기 위해 지속해서 협력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김영록 전남지사는 “평화회의가 민주·인권·평화로 상징되는 ‘김대중 정신’을 지구촌 사람과 공유하는 축제의 장이 되게 하겠다”고 말했다. ‘김대중평화회의’는 김대중 대통령의 정신 계승·발전을 위해 2021년 창립돼 격년제로 개최한다. 올해 행사는 ‘지구적 평화와 지구적 책임’을 주제(잠정)로 10월 4일부터 6일까지 목포시와 신안군 일원에서 노벨평화상 수상자와 국내외 평화 지도자, 학계, 도민 등 20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펼쳐질 예정이다.

행사는 문화행사, 청년행사, 학술행사로 구성된다. 그 중 학술행사는 현재 인류가 직면한 위기를 ▲기후·질병위기 해결 ▲4차 산업혁명과 인류 미래 ▲신냉전과 지구평화 ▲한반도 평화를 주제로 나눠 해결 방안을 논의한다.

/윤현석 기자 chadol@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