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남도해양열차’타고 영호남 관광해요
부산·경남·광주·전남 협력…광주비엔날레·부산엑스포 홍보 연계
2023년 03월 15일(수) 19:55
수도권에서 열차를 이용해 광주 비엔날레를 관람하고 부산 여행까지 할 수 있는 부산과 광주를 연결하는 여행상품이 나온다. 부산과 광주를 연결하는 남도해양열차(S-Train)는 영호남 주요 관광지를 둘러볼 수 있는 상품이다.

부산관광공사는 남해안 해양관광 벨트 구축을 위해 남도해양열차와 관광버스를 타고 영호남 주요 관광지를 여행하는 해양관광열차 상품을 개발한다고 15일 밝혔다.

남도해양열차를 이용한 영호남 여행상품 개발은 지난해 12월 부산시와 경남도, 전남도가 ‘남해안 글로벌 해양관광 벨트 구축을 위한 상생 협약’을 체결하면서 본격화됐다. 지난 주말 광주관광재단과 부산관광공사가 협약을 맺으면서 영호남 교차 여행 상품 개발이 구체화하고 있다.

새로 개발되는 해양관광열차 상품은 부산역~광주 송정역 277.7㎞ 구간을 달리는 열차를 이용해 부산·경남·광주·전남 주요 관광지를 둘러보는 프로그램으로 구성된다.

이르면 내달 개막하는 광주비엔날레가 첫 시범 무대가 될 것으로 보인다. 광주비엔날레 행사 기간에 부산, 마산, 진주, 하동, 남해, 순천, 광양, 여수 등 주요 관광지와 지역 축제를 둘러볼 수 있는 코스가 검토되고 있다.

2030 부산엑스포 시민홍보단과 함께 지난 11일과 12일 광주를 방문한 부산관광공사와 관광업계 관계자들은 현장을 답사하며 지역 특화 관광문화 콘텐츠와 열차를 접목한 상품 개발 방안을 모색했다.

부산관광공사는 수도권 주민도 열차를 이용해 남해안 여행을 즐길 수 있도록 연계 상품을 개발하고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를 위한 전국민적 열망도 담은 관광상품도 만든다는 계획이다.

/김지을 기자 dok2000@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