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해남군, 인구 7만 회복에 사활 건다
인구 증대 정책 종합계획 수립
128개 세부사업 331억원 투입
청년세대 유입·정착 중점 추진
2023년 02월 05일(일) 18:45
해남군이 민·관이 함께하는 인구 증대 시책 발굴 등 생활 전반을 아우르는 인구정책 사업을 추진한다. 해남 땅끝가족어울림센터 조감도. <해남군 제공>
해남군이 올해도 인구 증대를 위한 정책 사업 추진에 박차를 가한다.

해남군은 인구 7만 회복을 위해 2023년 인구정책 종합계획을 수립하고 총 128개 세부사업에 331억9400만원의 예산을 투입한다.

해남 인구는 지난 2019년 하반기 7만명이 붕괴된 이후 현재는 6만5700명대에 머물고 있다.

군은 올해부터 인구 감소를 막기 위한 중장기 비전을 바탕으로 청년세대 유입·정착으로 건강한 인구구조 형성을 비롯해 아이와 부모가 행복한 환경 조성, 지속가능한 맞춤형 일자리 창출, 민·관이 함께하는 인구 증대 시책 발굴 등 생활 전반을 아우르는 인구정책 사업을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우선 청년세대 유입·정착을 위해 결혼장려 지원사업과 주택자금 대출이자 지원 및 임대주택수리비 지원사업, 자산형성을 위한 청년희망 디딤돌 통장사업, 청년문화복지

카드사업, 청년 농·어업인을 위한 정착 지원사업 등을 중점 추진한다.

안정적인 일자리 제공을 위한 다양한 청년 맞춤형 일자리 사업도 지속적으로 마련할 계획이다.

출산과 양육하기 좋은 환경 조성은 임산부 건강검진비 지원, 가사돌봄 서비스, 출산가정 방문 산후조리 서비스, 신생아 양육비 및 첫 만남 이용권 지급, 공공산후조리원 이용료 감면 등이 추진된다.

지난해 처음으로 시작한 아빠 육아휴직 장려금은 월 50만원씩 최대 3개월 동안 총 150만원을 지급한다.

3월에는 해남군 가족어울림센터가 개관한다. 센터에는 해남군가족센터를 비롯해 공동육아나눔터, 공립해남어린이집, 다함께돌봄센터, 장난감도서관, 실내놀이터 등 가족 어울림 공간이 한자리에 들어선다.

이 밖에도 전 군민이 인구 문제해결에 동참하기 위해 기관(기업)이 함께하는 내직장 주소갖기 캠페인과 이에 따른 전입 장려기여금을 지원하는 등 다양한 시책을 추진해 나갈 예정이다.

명현관 해남군수는 “군민이 행복하고 살맛나는 고장을 만들기 위해 소외되는 세대가 없도록 꼼꼼히 살피고, 지역의 지속가능성을 확보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해남=박희석 기자 dia@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