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조수진 의원, 서울시에 김대중 전 대통령 동교동 사저 매입 건의
김홍업 의원, 가족들과 의견 모아…DJ평화센터 기금·장학금 활용
2022년 08월 02일(화) 21:30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이 고(故) 김대중 전 대통령의 동교동 사저를 서울시 측에 매입해달라고 건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 의원은 최근 송주범 서울시 정무부시장에게 “김 전 대통령의 동교동 사저를 서울시가 국민통합 차원에서 매입해주길 유족들이 바란다”는 내용의 문자메시지를 보낸 것으로 확인됐다.

이는 조 의원이 지난달 25일 열린 국회 본회의장에서 송 부시장과 이 같은 내용의 문자를 주고 받는 장면이 국회 사진기자단에 포착되면서 알려졌다. 조 의원은 문자메시지로 “동교동 사저는 정치사적 의미가 큰 만큼 다른 사람에게 넘어가기보다는 서울시가 위탁관리하는 게 좋겠다고 김대중평화센터 이사장 김홍업 전 의원(김 전 대통령 차남)이 가족들과 의견을 모았다”고 전했다. 이어 “수도세·전기세를 비롯한 각종 세금 체납으로 (동교동 사저가) 방치돼 있습니다. 이희호 여사 사후 이 여사 친자인 3남 김홍걸 의원에게 소유권이 넘어갔지만, 상속세 체납액이 20억원을 넘었습니다”라고 썼다.

그러면서 “(차남 김 이사장 측은) 사저를 공시지가로 서울시가 매입하면 은행에 돈을 갚고, 김대중평화센터 연구기금과 장학금으로 활용하고 싶다고 한다”고 설명했다.

조 의원은 또 “국민의힘 소속 시장이 국민통합 차원에서 생각해 주셨으면 좋겠다고 합니다”라며 “DJ는 재임 시절 박정희대통령기념사업회를 출범시켜 기념관을 건립한 바 있습니다”라고 했다. 조수진 의원은 정치부 기자 시절 민주당계 정당을 오래 출입하며 김대중 전 대통령 주변 그룹인 이른바 ‘동교동계’를 깊이 취재했던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와 관련 서울시는 지난달 27일 오세훈 서울시장 주재로 간담회을 열고 동교동 사저 매입 문제를 논의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오 시장을 비롯한 조수진 의원, 김대중 대통령 차남인 김홍업 김대중 평화센터 이사장 등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서울시가 문화유산으로 지정해 공시지가로 동교동 사저를 매입하는 방안이 논의됐다. 오세훈 시장은 “국민통합이란 큰 취지는 이해한다. 규정 등을 검토하고 논의하겠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최권일 기자 cki@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