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재명, 당권행보 시동…광주 찾아 지지기반 다지기
시민 소통 ‘위로 걸음’ 행사
‘SNS 정치’ 보폭도 넓혀가
출마 결심만 남았다 관측
다른 당권 주자들도 속속 광주행
2022년 07월 10일(일) 20:35
10일 오후 광주를 방문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의원이 5·18 기념공원 원형광장에서 광주지역 지지자들게 인사말하고 있다./김진수 기자 jeans@kwangju.co.kr
더불어민주당 유력 당권 주자로 꼽히는 이재명 상임고문이 10일 국회 입성 후 첫 지방 일정으로 야권의 심장부인 광주를 찾았다.

최근 트위터 등 SNS를 통해 ‘밭갈이(지지층 확대 독려)’에 나선 이 고문이 호남 방문을 통해 8·28 전당대회를 앞두고 본격적인 당권 행보에 시동을 걸었다는 해석이 나온다.

특히 민주당 지지세가 강한 광주가 지난 지방선거에서 역대 최저 투표율을 보였던 만큼 광주 민심을 달래고, 지지층 확대를 위한 포석으로도 풀이된다.

이 고문은 이날 오후 5시 광주 서구 5·18 기념공원을 방문해 ‘이재명과 위로 걸음’ 행사를 진행했다.

광주시민들과 30분간 대화를 나누고 공원을 함께 걸으면서 민심을 경청했다. ‘위로 걸음’ 행사는 이 의원이 시민들과 직접 소통을 위해 기획한 행사로, 지난달 18일 지역구인 인천 계양산 둘레길에서 진행한 것에 이어 두 번째다.

이 고문은 행사에 앞서서는 광주가톨릭대학교를 찾아 윤공희 대주교와 한반도 평화 등을 주제로 환담을 나누기도 했다.

광주에 지역구를 둔 윤영덕·이형석 의원과 무소속 민형배 의원, 양부남 전 부산고검장 등이 동석했다. 전당대회에서 이 고문의 ‘러닝메이트’로 최고위원 출마가 거론되는 인천 출신 재선 박찬대 의원도 동행했다.

이날 일정은 6·1 지방선거 이후 이 고문의 첫 지방 방문이라는 점에서 당내 이목이 집중됐다.

이 고문의 이번 광주 방문은 당의 핵심 지역이자, 민주당의 지지세가 강한 호남 민심을 먼저 끌어안고, 다른 당권 주자들에 비해 높은 지지도를 안정적으로 굳힐 수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따라서 광주에서 지지 기반을 다지는 행사를 통해 사실상 전당대회 준비의 신호탄을 쏜 것 아니냐는 분석이 제기된다.

마침 당 지도부의 전당대회 룰 정비 작업도 이 고문에게 불리하지 않은 방향으로 마무리되면서, 당내에서는 이 고문의 출마 결심만 남았다는 해석이 나오는 상황이다.

이 고문 측 관계자는 “이 고문이 평소 광주를 ‘사회적 어머니’라고 표현할 정도로 애정을 가지고 있다”며 “전당대회와 무관하게 민심을 경청하는 일정의 일환”이라고 설명했다.

이 고문은 최근 트위터와 페이스북 등을 통해 지지자들과의 온라인 소통도 강화하는 등 ‘SNS 정치’ 보폭을 넓혀가고 있다. 이 고문은 이날 행사 뒤 광주지역 국회의원들과 함께 만찬을 하며 지역 현안 등을 논의했다.

경쟁 주자들도 속속 광주를 방문하며 당권 경쟁에 불을 붙이고 있다.

‘97그룹(90년대 학번·70년대생)’ 주자인 강병원 의원도 이날 광주를 방문해 5·18 민주묘역을 참배하고 강기정 광주시장 및 광주 시의원·구청장들과 간담회를 했다.

강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지방선거 당시 광주의 투표율 37.7%는 단순한 경고가 아니라 ‘통렬히 반성해서 혁신하고 통합하라’는 절실한 명령이자 회초리”라며 “호남의 신뢰를 회복하고 민주당을 바꾸는 일을 광주와 호남의 이름으로 제가 하겠다”고 다짐했다.

앞서 ‘86그룹(80년대 학번·60년대생)’ 주자인 김민석 의원은 지난 5일 당 대표 출마선언 후 첫 일정으로 광주를 방문해 “실패가 확인된 관성적인 대안부재론을 극복해야 한다”고 이 고문을 직격했다.

/최권일 기자 cki@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