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광주 경제위기 극복 ‘민생경제대책본부’ 가동
시·경제단체 등 참여…민·관 합동 위기 대응 컨트롤타워
2022년 07월 10일(일) 19:20
8일 광주시청 3층 중회의실에서 열린 광주민생경제대책본부 1차 회의. <광주시 제공>
광주 지방자치단체, 경제 단체·기관들이 경제위기 극복 방안 마련을 위해 민생경제 대책본부를 가동했다.

광주 민생경제 대책본부는 지난 8일 광주시청 중회의실에서 첫 회의를 열고 기관별 추진 상황, 대책본부 운영 계획을 공유했다.

대책본부에는 광주시, 상공회의소, 경영자총협회, 무역협회, 중소벤처기업청, 고용노동청, 한국은행, 금융감독원 등 16개 기관이 참여했다. 우크라이나 전쟁 장기화에 따른 고유가, 고물가, 고금리 등 위기 상황을 점검하고 대응 방안을 검토하기 위해 마련됐다.

광주민생경제대책본부는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현재의 위기상황을 모니터링하고, 광주시 맞춤형 경제위기 시책을 발굴하는 등 경제 컨트롤타워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이날 참석 기관들은 경제위기 장기화에 대비해 어려움을 이겨내기 위한 각종 사업 발굴에 공동 노력하기로 협의했다.

광주시도 민선 8기를 맞아 공공물가 인상을 최대한 억제하고 소상공인 등 경제적 취약계층을 지원하기 위해 257억원을 투입하는 한편 공공물가 억제와 경제 안전망 강화, 지역경제유지를 위한 소비 촉진 등 3개 분야 9개 과제를 추진하기로 했다.

박정환 광주시 일자리경제실장은 “6월 소비자물가가 외환위기 이후 처음으로 6% 이상 상승하는 등 서민경제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는 비상상황을 극복하기 위해 광주민생경제대책본부를 구성했다”며 “현 경제위기를 극복할 수 있는 체감도 높은 대책 발굴 등 적극적인 활동에 나설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진표 기자 lucky@kwangju.co.kr